연예 >전체

'연애는 귀찮지만' 인연의 연속‥지현우, 김소은에 첫눈에 반했다 ''당신 팬이 될 수 있잖아'' [어저께TV]
등록 : 2020.08.12


[OSEN=김수형 기자]'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에서 첫 만남부터 김소은에게 사랑에 빠진 지현우가 그려졌다. 무엇보다 강렬한 인연의 연속이 눈길을 끌었다. 

1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화요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가 첫방송됐다.

이날 나은(김소은 분)은 아름(손지현 분)과 만나 연애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아름은 "아닌 척해도 모두 사랑 때문에 심장이 뛰길 원하고 있다"면서 로봇 심장인 나은을 향해 "심장 좀 만져봐도 되냐, 뛰긴 하는 거지?"라고 말해 나은을 발끈하게 했다. 

차강우(지현우 분)는 SNS를 하면서 많은 이들에게 '좋아요'를 받고 싶어하며 관심을 그리워했다. 그러면서 강의를 통해서 "자신의 모습을 관찰자가 되어 바라보는 심리기법이 중요하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다음날, 단칸방에 살고 있는 나은의 집이 붕괴위기를 였다. 벽이 갈라지기 시작한 것을 목격한 나은은 서둘러 짐을 싸고 밖으로 대피했다. 나은은 현진(박건일 분)에게 자신의 한탄스러운 상황을 전했고 현진은 "이 참에 햇빛나오는 곳으로 이사해라"며 걱정했다. 

동네를 이동하는 사이, 강우는 연기 연습을 했고, 마침 그 쪽을 지나던 나은이 이를 목격했다. 나은은 강우가 데이트 폭력남이라 오해하며 몸을 날려 뒤통수를 가격, 그러면서 "원래 쓰레기야 미친거야? 어떻게하면 여자친구를 때릴 수 있냐"며 분노했다. 급기야 '사이코 드라마' 연습 중이었던 강우에게 "진짜 사이코 아니냐"며 강우를 무릎꿇렸다. 

강우는 사무실로 돌아와, 자신의 연기를 셀프 칭찬하면서도 "난데 없는 히어로가 있다"면서 나은과의 강렬했던 첫 만남을 떠올리며 미소지었다. 

집을 잃게 된 나은, 현진에게 사정을 얘기했고, 현진의 도움으로 코리빙 하우스를 알게 됐다. 코리빙 하우스에 도착한 나은, 현진의 방으로 입성했다. 현진의 방은 집안 곳곳 여자친구와의 흔적이 가득했다. 현진은 코리빙 하우스에서 지켜야할 공용 키친 규칙을 전했고, 나은은 하나씩 짐을 풀었다. 그러면서 "나 여기서 살아도 되는 걸까?"라며 고민에 빠졌다. 

강우도 코리빙 하우스에 도착했다. 마침 세탁실에 와있던 강우, 책을 얼굴에 뒤덮고 잠에 빠졌다. 나은은 세탁기를 사용하려던 중 동전을 땅에 떨어뜨렸다. 하필 자고있는 강우 발 밑에 동전이 떨어지고 말았다. 

나은은 필사적으로 강우의 발을 건드리지 않는 선에서 동전을 빼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자신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고 이에 강우가 잠에서 깼다. 나은은 강우의 낯익은 얼굴을 보며 "이 인간은? 사이코? 그 사이코"라면서 화들짝 놀랐다. 강우는 "당신 여기 살아? 난 301호"라며 반가워했다. 

하필 바로 옆집에 사는 강우, 나은은 그런 강우를 피하려 했으나 강우는 "난 당신이 생각하는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이아니다, 그 날은 심리치료 목적이었다"면서 오해를 풀려 애썼다. 나은은 방으로 돌아와 "사이코가 옆집에 산다, 이게 말이 돼?"라며 충격을 받았다.  

함께 술을 마시게 된 두 사람, 나은은 강우가 자신의 책을 들고있자 "왜 이 책이 여기서 나와?"라며 깜짝 놀랐다. 강우는 "혹시 작가?"라고 물었고, 나은은 "고치긴 했다, 난 작가가 되고 싶어 용쓰는 사람"이라며 시시콜콜하게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강우는 "어차피 작가 될 거잖아?"라면서 "나중에 작가님되면 모른 척 하지마라, 내가 당신 팬이 될 수 있잖아"라고 말했고 나은은 '이 말이 뭐라고 따뜻해져 버렸다'라고 말하며 그런 강우에게 심쿵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