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뒷광고' 보겸, 해명+사과 中 여성 커뮤니티 저격..성별갈등 유발?
등록 : 2020.08.10
[스타뉴스 박소영 기자]
/사진=보겸 유튜브 채널
/사진=보겸 유튜브 채널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논란에 사과한 가운데 여성 커뮤니티를 저격해 화제다.


보겸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보겸은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보겸은 "유튜버 참PD의 방송 직후 모든 영상 확인 결과,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진행된 42개의 광고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가 5개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광고가 진행되다 중지된 것이 섞여 (확인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했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보겸은 "확인 도중, 사실이 아닌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여성 커뮤니티, 이슈 유튜버들이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SNS와 일부 커뮤니티, 네이버 실시간 반응에서는 보겸의 여성 커뮤니티 저격으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보겸의 발언에 일부 네티즌들은 "사과하면서 여초 커뮤니티 운운하는 건 뭐지", "여초에서 대부분 쯔양 얘기 중인데", "엄청 당당해서 뒷광고는 보겸이 했는데 내가 잘못한 기분", "남성들 응집시키려는 의도?"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평소 여초에서 보겸이 많이 까인 건 인정해야 할 듯",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까지는 말자", "솔직하게 사과하는데 뭐가 문제?"라며 보겸을 옹호하는 반응도 적지 않다.




박소영 기자 psy25@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