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 했다''..400만 유튜버 보겸, '뒷광고' 결국 사과 [전문]
등록 : 2020.08.10

보겸 유튜브 영상 캡처

[OSEN=박판석 기자] 인기 유튜버이자 BJ 보겸이 제대로 광고 표시를 하지 않고 광고를 했다고 인정하고 사과했다.

보겸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서 보겸은 "제가 말씀 안 드린,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영상이 있습니다"라며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2017년~2020년까지 집행된 42개의 광고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가 5개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도중에 사실이 아닌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여성 커뮤니티, 이슈 유튜버들이 있었습니다. 이분들의 말이 사실이 아님을 밝힌 영상이 바로 어제의 영상입니다. 지금 제가 직접 말씀드리겠습니다.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영상은 방금 말씀드린 총 5개입니다.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보겸은 자신을 둘러싼 뒷광고 논란에 대해서 법적인 문제가 없다고 밝히는 영상을 올렸다. 또한 또 다른 영상에서도 광고 표시가 미흡했다는 점을 인지하면서 사과했다.

강민경과 한혜연이 유튜브를 통한 광고 논란으로 사과를 한 이후 양팡, 쯔양, 문복희, 도로시 등 수많은 유튜버들이 사과 영상이나 글을 올리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이하 보겸 발언 전문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 제가 말씀 안 드린,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영상이 있습니다.

지금 이 자리에서 먼저 밝힙니다.

유튜버 참PD의 8월 4일 방송 직후, 모든 영상을 확인해 왔습니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2017년~2020년까지 집행된 42개의 광고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가 '명륜진사갈비, '치요남', '캐시 리플렛', '전국체전', 'bbq 영상'이 있었습니다.

광고가 진행되다가 잘린 것, 중지된 것들이 섞여 있어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도중에 사실이 아닌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여성 커뮤니티, 이슈 유튜버들이 있었습니다.

이분들의 말이 사실이 아님을 밝힌 영상이 바로 어제의 영상입니다.

지금 제가 직접 말씀드리겠습니다.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영상은 방금 말씀드린 총 5개입니다.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pps2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