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미우새' 김호중X안성훈X영기, 정미애 집들이..방구석 콘서트 개장[★밤TV]
등록 : 2020.08.10
[스타뉴스 이주영 인턴기자]
/사진=SBS'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미우새' 김호중, 안성훈, 영기가 정미애의 집에 방문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어느덧 넷째를 임신한 다둥이맘이자 가수 정미애의 집에 방문한 김호중, 안성훈, 영기 트롯 삼총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미애의 집에는 아이들 수만큼 많은 숫자의 장난감이 1, 2층을 가득 채워 눈길을 모았다. 듬직한 첫째 재운이와 꽃미남 인성이, 애교를 가득 장착한 막내 아영이의 모습이 귀여움을 안겼다. 세 삼촌들 역시 막내 아영이에게 매료돼 친해지려 애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 트롯맨은 아이들 키우는 게 힘들겠다며 정미애를 걱정했다. 정미애는 "애들 많으면 힘들긴 힘들지. 근데 사랑이라는 큰 힘이 있잖아. 진짜 큰거야 이게"라며 훈훈하게 답했다. 안성훈은 "누나가 대단했던 게 경연 시작할 때, 그 때 아영이 낳은지 얼마 안됐을 때지 않냐"며 정미애를 칭찬했다.

정미애는 "산후조리도 덜 끝내고 했다. 나 유축기 가져가서 유축하면서 노래 했다"며 당시의 힘듦을 밝혔다. 세 트롯맨은 과거 정미애가 이선희의 히든싱어편에 출연했던 기억을 되살리며 노래를 청했다.

정미애는 'J에게' 등을 시원하게 부르며 스튜디오에 고막 호강을 안겼다. 정미애는 "오랜만에 노래하니까 속 시원하다. 나 다음에 누가 부를래? 한 명씩 다 부르자"며 즉석에서 방구석 콘서트를 제의했다.

이에 김호중은 '천상재회'를, 안성훈은 '10분 내로', 영기는 '님과 함께'를 각자의 매력으로 소화해 눈길을 모았다. 마이크는 다시 정미애게로 돌아왔고, 정미애는 '보릿고개'를 부르며 마이크를 한 번 더 돌리자고 건의했다.

흥 넘치는 네 사람의 모습은 잠시나마 육아에서 떠나 마이크를 잡은 정미애를 돋보이게 하며 흐뭇한 미소를 안겼다.


이주영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