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오늘 살면서 제일 좋은 날''..'한다다' 이정은, 천호진 진짜 가족 됐다 '눈물' [종합]
등록 : 2020.08.09

[OSEN=심언경 기자] '한다다' 이정은이 천호진 가족의 환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에서는 강초연(이정은)이 송영달(천호진)의 가족이 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초연은 송영달의 집에 들어가는 것을 망설였다. 과거 물장사를 했다는 이유로 배척당할 것이 걱정됐기 때문. 이에 송영달은 강초연을 다정하게 달랬다. 

이윽고 강초연은 송영달과 함께 집에 들어섰다. 예상과 달리 식구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강초연을 반겼다. 강초연은 "따뜻하게 맞아줘서 고맙다. 오늘이 살면서 제일 좋은 날"이라고 말하며 울컥했다. 

강초연은 고마운 마음에 다음날 아침을 준비했다. 하지만 잘못된 선택이었다. 그의 요리 실력은 여전히 나아지지 않았던 것. 그가 끓인 뭇국은 소태 같았지만, 가족들은 내색하지 않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강초연은 홍연홍(조미령)을 찾았다. 그를 용서하기 위함이었다. 강초연은 "쌍욕이라도 제대로 날리고 싸대기라도 한 대 갈겨야 속이 편할 것 같아서 왔다"고 말하면서도 홍연홍의 어머니까지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연홍은 진심으로 뉘우치며 오열했다.

강초연은 김밥집을 운영하기로 했다. 강초연은 부족한 보증금을 해결하고자 최윤정(김보연)을 찾아갔다. 강초연은 최윤정의 배려로 다시 김밥집을 열 수 있게 됐다. 

강초연은 송영달의 집에서 나와 가게에 다시 거처를 꾸렸다. 강초연은 송영달의 만류에도 집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자신의 편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마음의 안식처가 생긴 강초연이었다.

한편, 이날 윤재석(이상이)은 송다희(이초희)와 독립할 집을 둘러보던 중 프러포즈했다. 윤재석은 송다희에게 "둘이 살면 어떨지 둘러봐봐"라고 말한 뒤, "나랑 같이 살자. 나랑 결혼하자"고 얘기해 안방에 설렘을 선사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한다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