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트레저, 블랙핑크 이어 새 'YG 구세주' 될까[★FOCUS]
등록 : 2020.08.09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새롭게 내놓은 대형 신인 트레저(TREASURE)가 드디어 가요계 첫 발을 뗐다. 블랙핑크 이후 4년 만에 YG가 론칭한 아이돌그룹이라는 묵직한 타이틀을 짊어진 트레저의 데뷔 성적이 어떻게 될 지 궁금해진다.

트레저는 지난 7일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데뷔 싱글 앨범 THE FIRST STEP : CHAPTER ONE'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BOY'를 발표했다.
데뷔 타이틀곡 'BOY'는 강렬한 비트와 중독성 강한 사운드가 매력적이며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신시사이저 사운드와 묵직한 베이스, 드럼이 어우러졌다.

트레저는 자체 제작 서바이벌 프로그램 'YG보석함'을 통해 선발된 12인조 보이그룹. 최현석 지훈 요시 준규 마시호 윤재혁 아사히 방예담 도영 하루토 박정우 소정환 12인조로 구성됐으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그룹인 만큼 2020년 가요계 최고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다.

트레저는 데뷔 전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2 준우승자 출신 방예담의 합류 이슈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방송 당시 12세에 불과했던 어린 소년이 이제는 약관의 나이에 접어들며 특유의 풋풋함을 지우고 감성적인 보컬리스트로 진화하는 모습을 선사하며 팬들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했다.

방예담은 트레저 데뷔 활동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선봉장 역할에 서기도 했다. 데뷔 날짜가 결정되기 전인 지난 7월 자신의 솔로 싱글 '왜요'(WAYO)를 들고 나오며 적지 않은 화제성을 입증, 트레저 완전체 활동과 팀 내 입지 등 여러 궁금증까지 낳는 데 성공했다.

트레저는 지난 7일 오전 11시 데뷔 기념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직접 취재진 앞에서 데뷔 활동에 나서는 남다른 포부도 전했다.

"보다 멋진 걸 보여드리기 위해 데뷔가 밀렸습니다. 초조하고 불안하기 보다는 더 욕심이 생긴 것 같아요. 더 열심히 했고,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어요. 언제나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많은 분들께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역사의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그룹이 되겠습니다."

트레저가 짊어진 'YG 새 보이그룹'이라는 이 타이틀은 결코 가볍지 않다. 빅뱅과 2NE1이라는 YG 내 양대산맥이 이룩한 글로벌한 업적을 뒤로 한 채 위너, 아이콘을 거쳐 현재는 블랙핑크가 YG를 이끄는 대표 히트상품으로서 북미 등 해외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블랙핑크의 뒤를 이을 라이징 스타가 현재 YG에게는 필요한 시점이다.

트레저는 아직 데뷔 꼬리표를 떼기 직전에도 앨범 선 주문량 15만 장 이상 돌파라는, YG 신인 데뷔 앨범 역대 최다 판매량 신기록 작성으로 이미 떠오르는 YG의 구세주로서 기대감을 높였다. 트레저가 세울 다음 기록이 무엇이 될 지에 대한 기대감도 더 높아질 것 같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