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오마이걸NO·오마이갓'' 맛벤져스 '맛남' 텃세 속 유병재 몰카 신고식→붕장어 '밀KIT' 탄생 [종합]
등록 : 2020.08.07

[OSEN=김수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 붕장어 레시피 연구를 시작한 가운데, 유병재가 맛벤져스들의 귀여운 텃세(?) 속에서 고정 멤버로 합류했다. 

6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에서 통영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국의 나폴리로 불리는 해상 교통의 중심지이자 한국 수산의 보고인 통영으로 향했다. 백종원이 먼저 통영에 도착했고 김동준이 통영 붕장어에 대해 제보했다. 수출이 막혀서 판매가 안 되는 탓에 냉동으로만 보관 중이라고. 

백종원은 "붕장어가 문제구나"라고 걱정, 제작진도 작년부터 3차례나 붕장어의 수출길이 막혀 생계가 어렵다는 어민들의 제보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동준과 통화를 끊으면서 "아따, 참 잘 생겼다"면서 "메이크업 안해도 잘 생겨, 나랑 비슷한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백종원이 적체 중인 통영 붕장어 냉동창고에 도착했다. 그러면서도 보통 회로만 접혔던 붕장어 요리에 대해 고민에 빠졌다. 

그러면서 비장한 모습으로 냉동창고를 방문했고 천장까지 잔뜩 쌓여있는 수산물들에 깜짝 놀랐다. 그 중에서도 현재 장어가 워낙 적체되어 고민이라고. 

장어는 원형 그대로 냉동된 상태였다. 한일 관계 악화로 현재 수출판로가 막혀있지만 과거 생물이나 가공품으로만 수출했다고 했다. 현재는 판매가 안 돼서 원형 동결로 선택한 상황. 

 
본격적으로 2년 사이 급중한 붕장어 재고에 대해 물었다. 유통하기 12톤이 적정 수준이었으나 지금은 무려 491톤이라고. 수협 보관량만 491톤이기에 수협을 제외해 500톤, 통영내 현재 붕장어 적체량은 합해서 900톤 가까이 된다며 무려 2년사이 25배나 늘어난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보관기한은 가공일부터 2년이기에, 내년이면 폐기할 물량도 300톤이나 된다고 했다. 그동안 일본 수출에만 의존했으나 국내 홍보와 판로가 부족한 상황. 국내에선 자연스럽게 붕장어는 외국에서 수입되어온다고 잘못 인식되어있다는 것이다. 관계자는 "붕장어는 100프로 통영 국내산이다"고 강조했다.  

게다가 수협 손해보다 어민손해가 너무 크다고 했다. 어민들 조업을 위한 출어경비도 마련되지 못하는 상황인 것. 관계자는 "안 팔리는데 재고가 많으니 단가도 낮아져, 많이 잡아봤자 손해다"면서 "어민들 생계도 위협되는 상황, 최소 단가도 손해를 보고 있다, 생계자금도 참담한 현실에 어업을 포기하고 있다"며 안타까운 현실을 전했다. 

재고가 쌓일 수록 더 힘들어질 어민들 상황을 들은 백종원은 "심각한 상황"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지속적인 소비를 촉진시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자는 백종원은 "우리가 전국적인 유통망과 친하다, 장어가 어렵지만 손 쉽게 마트에서 만날 수 있는 인프라를 생각해보자"며 좀 더 심층적인 붕장어 요리를 연구하기로 했다. 

백종원이 붕장어 가공 공장에 도착했다. 식당에 도착한 백종원은 식사를 하면서도 식당에서 나온 장어조림 레시피와 장어덮밥 레시피 비법을 물으며 계속해서 연구했다. 
 
그 사이, 유병재가 고정 멤버가 된 기념으로 제작진이 몰래 카메라를 준비했다. '맛나보고서'란 여행 프로그램이라면서 유병재에게 부산출신 여자 아이돌과 함께할 것이라 했고 유병재는 부산출신 아이돌을 폭풍검색했다. 지금 활동 중인 가수 중에서도 아린이라면서 "어색하면 어떡하냐"면서 설레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그 사이 백종원과 김동준, 양세형, 김희철은 미리 마중나오면서 몰카에 속을 유병재를 떠올리며 폭소했다. 
이후, 유병재가 있는 곳으로 다가갔고 버선발로 뛰어오며 유병재를 반겼다. 걸그룹이 아닌 멤버들 등장에 유병재는 웃픈 현실에 허탈한 웃음을 지어 웃음을 안겼다. 이로써 웰컴 유병재 몰래카메라는 대성공했다. 

유병재는 상상도 못한 만남에 당황하면서 '김해'로 이행시를 지어보겠다고 도전, 유병재는 "김해에 이렇게 왔으니, 해볼 수 있는데까지 해보겠다"고 했다. 이를 듣고있던 백종원은 "김빠졌지 병재야, 해볼만 할거여"라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그러면서 "기존멤버 제외 연속으로 만나는 건 최초"라면서 연속 출연이 불길하지 않은지 물었다. 양세형은 "다다음주는 뭐하냐"고 질문, 유병재는 "다다음주 아플 예정"이라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숙소에 도착했다. 장어를 이용한 요리들을 함께 연구했다. 장어 무조림부터 빠르게 요리를 시작했다.  이어 장어 간장덮밥까지 하나씩 요리를 진행, 이때 장어에 대한 설들을 얘기하기 시작했다. 유병재도 얘기를 거들자 양세형과 김희철은 "증거있어?"라고 텃세를 부리며 장난쳐 웃음을 안겼다. 

유병재가 직접 젓가락을 잡고 요리를 이어갔다. 농벤져스에 본격 합류한 신고식이었다. 김동준은 "그럼 이제 유병재가 막내, 7년만에 막내가 생겼다"면서 막내로 급 서열정리해 폭소를 안겼다.  

유병재는 어안이 벙벙한 표정으로 요리를 진행, 장어에서 물이 나오자 "왜 물이 나오지?"라며 당황했다. 이에 김희철은 "병재야 너도 쥐어짜면 물이 나온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양세형은 "백종원과 유병재가 좀 비슷해, 눈썹과 하관이 닮았다"면서 숨겨둔 아들 아니냐고 몰아갔고 백종원 갑작스러운 닮은 꼴에 "어떡하라고"라고 울컥해 폭소를 안겼다. 

급기야 유병재를 제외하고 넷이서 메뉴를 결정, 그럼에도 요리하는 유병재를 향해 "맛 없으면 네가 잘못이다"면서 한 마음이 되어 새 막내 놀리기에 빠졌다.  

그 사이, 붕장어 요리인 간장 장어덮밥이 완성됐다. 순식간에 누가 먼저라할 것 없이 그릇을 비워냈다. 장어 무조림에 대해서도 "정말 센세이션, 완전히 새로운 맛이다"며 감탄했다. 유병재도 "맛남 출연 이 후 요리의 재미를 알게됐다"고 말할 정도였다. 

이때, 누군가 물을 마시고 싶어했고 자연스럽게 김동준이 일어나 이를 챙겼다. 현직 막내인 유병재가 뒤늦게 일어서자 김희철은 "걸그룹과 엠티가는 예능인 줄 알았을 것, 오마이걸로 알았지만 와서는 오마이갓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시 붕장어 요리로 돌아와, 백종원은 "붕장어 요리를 팔리게 하려면, 장어 무조림이 더 대중적, 초간단이어도 장어 무조림 밀키트를 마트에 건의해보려 한다"면서 붕장어 소비를 촉직시킬 수 있도록 장어조림 밀키트 레시피를 키다리 아저씨 쪽 바이어들에게 어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