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악의 꽃' 문채원, 몸싸움 현장에서 이준기 시계 발견..'혼란'[★밤TView]
등록 : 2020.08.07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캡처

'악의 꽃'의 문채원이 자신이 도현수라 믿던 자와 몸싸움하던 현장에서 이준기의 시계를 발견했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차지원(문채원 분)은 도현수(이준기 분)의 사진을 얻기 위해 오복자의 집으로 향했다.

이날 차지원은 도현수 동생 도해수(장희진 분)를 만나 도현수에 대해 물었다. 차지원은 "상속 후 처리 안 된 도민석(최병모 분) 재산이 9억 정도 됩니다. 땅은 처분했는데 별장은 그대로 둔 이유가 뭐죠? 마치 도현수에게 피신처를 남겨둔 것 같아서요"라며 도혜수가 도현수와 연락을 하고 있다고 의심했다.

도혜수는 "요즘 경찰은 상상력으로 조사하시나 봐요. 땅은 피해자 보상 돈으로 사용했고요, 그 외는 그 괴물 돈에 관심 없습니다. 18년간 우리 현수 본 적 없습니다"라고 부인했다. 차지원은 "우리 현수요? 18년 간 경찰과 언론 상대하면 도현수씨가 미울 거 같은데 도혜수씨는 왠지 슬퍼 보이네요"라며 과거 일어났던 도현수 사건에 이상한 점을 느꼈다.

한편 차지원은 도현수의 5년 전 사진을 갖고 있다는 제보 전화를 받았다. 백희성의 원래 신분은 도현수지만 현재 백희성의 신분으로 살고 있다. 차지원은 도현수 얼굴을 모른 채, 백희성이 도현수라는 것을 모른 채 이번에 일어난 살이 사건이 과거 도현수 사건과 수법이 같다는 것을 근거로 쫓고 있다.

이를 들은 김무진(서현우 분)은 백희성(이준기 분)에 전화를 걸어 이 사실을 전했다.

도현수는 김무진과 함께 오복자의 집으로 향하며 "우리가 무조건 먼저 도착해. 그쪽은 신호를 지키며 올 거니까"라며 재촉했다. 백희성과 김무진은 차지원보다 먼저 도현수의 고향에 도착했지만 괴한의 습격으로 차지원을 마주칠 위기에 처했다.

백희성은 농기구 창고로 도망갔고 이를 쫓은 차지원은 백희성과 몸싸움을 벌였다. 백희성은 차지원에게 수갑을 빼앗아 차지원을 기둥에 묶어두고 도망갔다.

이후 농기구 창고를 수색하던 동료는 시계를 발견했다. 차지원은 시계를 살펴보다 백희성의 것임을 알고 혼란스러워했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