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권해효X윤제문X박소담 '후쿠오카', 8월27일 개봉 [무비타이밍]
등록 : 2020.08.05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후쿠오카' 포스터
/사진='후쿠오카' 포스터


지난 3월,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의 여파로 인해 개봉을 무기한 연기했던 영화 '후쿠오카'(감독 장률)가 8월 27일 개봉을 최종 확정했다.

영화 '후쿠오카'는 28년 전 한 여자 때문에 절교한 두 남자와 귀신같은 한 여자의 기묘한 여행을 담은 작품.

'후쿠오카'는 지난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의 여파로 한 차례 개봉을 연기한 끝에 8월 27일 개봉을 확정하며 관객들을 만날 채비를 마쳤다.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였던 영화계가 7월부터 한국영화들의 잇단 활약으로 조금씩 활기를 찾고 있는 가운데, '후쿠오카'의 개봉이 문화생활에 목말랐던 예비 관객들의 갈증을 적셔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권해효, 윤제문, 박소담이라는 독특한 조합의 트리플 주연으로 화제를 모은 '후쿠오카'는 장률 감독의 전작 '경주',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에 이은 도시 3부작의 마무리 격 작품이다.

개봉이 연기된 기간 동안 주연 배우들이 다채로운 활약을 펼쳐 더욱 기대를 모은다. 권해효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해 최고 기록으로 흥행 서막을 연 영화 '반도'에서 폐허가 된 땅에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김노인’ 역으로 분해 베테랑 배우의 저력을 뽐냈으며,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윤제문은 2020 칸국제영화제 오피셜 셀렉션에 초청되며 임상수 감독의 칸 재입성을 도운 '헤븐: 행복의 나라로'(가제)에서 최민식, 박해일과 호흡을 맞춘다. '기생충' 이후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박소담은 9월 7일 첫 방송되는 tvN 드라마 '청춘기록'으로 박보검과 함께 안방극장을 찾는다.

한편 '후쿠오카'는 지난해 말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돼 평단과 관객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배우 권해효, 윤제문이 첫사랑 때문에 28년째 앙금을 쌓고 사는 선후배 해효와 제문으로 분해 불협화음 만담 케미를 선보이고, 박소담이 두 남자를 꿰뚫어 보는 미스터리한 캐릭터 소담으로 열연해 영화계 여성 캐릭터 돌풍을 이어나간다. 8월 27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