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보이스트롯' 2R 시작, 김재엽→이만기까지
등록 : 2020.08.04

[OSEN=연휘선 기자] '보이스트롯' 대망의 2라운드가 시작된다.

7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서는 뜨거웠던 1라운드 트로트 전쟁이 끝나고 더욱 치열해질 2라운드 막이 오른다. '보이스트롯'은 4회 연속 종편 및 케이블 포함 동 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지난주는 분당 최고 시청률 10.953%까지 치솟으며 '보이스트롯' 불금 신드롬을 입증했다.

이번 주부터 펼쳐질 2라운드는 팀미션으로 진행된다. 총 10개의 팀으로 나뉘어 팀워크와 함께 개인 역량까지 모두 평가받게 된다. 10개 팀 중 가장 다양한 직업군이 모인 '영웅본색' 팀은 전 씨름선수 이만기, 성우 안지환, 인터폴 총재 김종양,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김재엽, 비뇨기과 의사 이선규, 쇼호스트 박상우가 모였다.

팀미션인 만큼 개인 무대보다 화합이 중요한 가운데, '영웅본색' 팀은 개개인 바쁜 스케줄로 팀원 전체가 모이는 것조차 힘들었다는 후문. 게다가 평균 연령 53세로 춤 연습 중 다리에 쥐가 나고 무릎 통증 호소로 연습이 중단되는 등 총제적 난국이었다고 한다.

계속된 난항 속에서도 '영웅본색' 팀의 무대는 역대급 존재감을 드러낸다. 역주행으로 인기몰이 중인 가수 비의 '깡' 음악에 맞춰 반전 무대를 펼쳐 현장을 초토화하는가 하면, 아이돌 못지않은 칼군무와 소름 끼치는 트로트 열창으로 심사위원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는 전언이다. 레전드 심사위원 혜은이는 “열과 성을 다해준 무대”라고, 남진은 “이렇게 춤 잘 추는 남자들 처음 본다”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영웅본색' 팀은 전원 합격인 올크라운 기쁨을 누릴 수 있을까. 모두를 놀라게 한 '영웅본색' 팀의 무대에는 어떤 비장의 무기가 숨겨져 있을지 '보이스트롯' 5회 본방송에 기대가 증폭된다. 7일 밤 9시 50분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MBN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