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위험한약속' 박영린의 반격 ''모든 건 송민형의 지시''
등록 : 2020.08.03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KBS 2TV 드라마 '위험한 약속' 방송 화면
/사진= KBS 2TV 드라마 '위험한 약속' 방송 화면


'위험한 약속'에서 송민형의 며느리, 박영린이 반격을 감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오혜원(박영린 분)이 자신을 배신한 남편 최준혁(강성민 분)과 시아버지 최영국(송민형 분)에게 반격을 감행했다.

이날 '한광훈 회장 심장 이식 순번 조작'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연 오혜원은 "한광훈 회장은 심장 이식과 관련해 어떠한 압박도 저에게 행사한 적이 없다. 저에게 그 심장 수술 순번 조작을 지시한 사람은 한광훈 회장이 아닌 바로 최영국 씨였다"고 밝혔다.

TV 방송을 통해 이를 본 최영국은 아들 최준혁의 죄까지 자신이 떠안고자 경찰로부터 도주했다.

이어 최영국은 최준혁에게 전화해 "내가 도망쳐야 내가 그렇게 했다고 믿을 것 아니냐. 내가 한 걸로 밀자. 평생 내 뒤치다꺼리만 한 자식한테 한 번쯤은 아비 노릇 하고 가야 되지 않겠냐"라고 당부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