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라스'측 ''김구라, 무례한 MC 아니다''→남희석, 반박증거 공개할까(종합)[Oh!쎈 이슈]
등록 : 2020.08.01

[OSEN=최나영 기자] "'라디오스타'는 아니라는데...?"

과연 개그맨 남희석은 추가 발언을 할까.

남희석의 김구라를 향한 공개 저격이 논란 속에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측이 입장을 밝혔다. 남희석의 주장에 대한 반박을 담은 내용.

'라디오스타' 측은 지난 달 31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MC 김구라 씨 관련 제작진의 입장을 전해드린다"라고 시작하는 공식입장을 배포했다.


'라디오스타' 측은 "저희 '라디오스타' MC인 김구라 씨와 관련하여 보도되고 있는 내용에 대해서, 오해가 풀리고 이해를 바라며 제작진의 입장을 전해드린다"라며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또 '라디오스타' 촬영현장에서 김구라 씨는 녹화 전, 중간,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출연자들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구라 씨가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토크쇼인 ‘라디오스타’ 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저희 프로그램을 오랫동안 시청해 주신 분들이라면 각각의 MC가 가지고 있는 캐릭터가 있다는 점을 아실 것"이라며 "김구라 씨의 경우 녹화가 재미있게 풀리지 않을 경우 출연자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반대 질문을 하거나 상황을 만들어가며 매력을 끌어내기 위한 진행 방식으로 캐릭터 화 되어 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제작진에게 항상 개그맨들 섭외를 얘기하는 분이 김구라 씨"라고도 강조하며 "실제로 ‘라디오스타’에 섭외된 개그맨 분들 중 많은 분들이 김구라 씨가 제작진에게 추천한 분들이다. 후배 개그맨들의 근황과 상황을 항상 체크하고 유심히 지켜보면서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부각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자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라고 남희석의 주장과는 다른 설명을 내놓았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라디오스타'는 방송 시간이 제한돼 있어 편집상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다"라며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그러하듯 시청자들의 재미를 이끌어내기 위한 편집 과정이 있다. 편집은 시청자들의 재미를 위한 것이며, MC 김구라 씨의 전체 모습을 그대로 다 담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남희석은 자신의 SNS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라며 "그러다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라는 공개 저격글을 올려 파장을 낳았다.

또 "혹시 반박 나오시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드리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