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아이랜드' 그라운더 16人, ''마지막 기회''…최종 6人 뽑는 글로벌 투표 시작 [종합]
등록 : 2020.08.01

[OSEN=김예솔 기자] 그라운더 16명 중 최종 6명을 선정하는 글로벌 투표가 시작됐다. 

31일 방송된 Mnet, tvN 'I-LAND'에서는 그라운더 멤버 16명 중 아이랜더로 올라갈 6명을 뽑는 글로벌 투표가 시작됐다.

이날 아이랜더 12명은 'I&credible'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 결과 아이랜더 내부 투표로 3명, 프로듀서들이 선정한 3명 총 6명이 그라운더로 가게 됐다. 아이랜더 멤버들은 이영빈, 조경민, 정재범을 선택했다. 

이영빈은 "내가 실력이 떨어진다. 나도 할 수 있다라는 생각으로 했어야했는데 그냥 체념하고 무대를 했던 것 같다"라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조경민은 "방출이 될 건 알고 있었다. 하지만 11명이 모두 나를 선택했을 줄은 몰랐다. 내 자신에게 좀 실망했다"라고 말했다. 정재범은 10표를 받아 탈락자로 선정됐다. 정재범은 "좀 착잡했다"라고 소감을 이야기했다. 

프로듀서들은 논의 끝에 이건우, 변의주, 최세온을 방출자 명단으로 선정했다. 여섯 명은 눈물을 보이며 "꼭 다시 돌아오겠다"라는 말을 남긴 뒤 그라운더로 향했다. 

그라운더들은 방출된 아이랜더들을 반갑게 맞이하면서도 안타깝게 바라봤다. 최세온은 "친구들이 나를 별로 안 좋아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아니나 다를까 별로 반겨주지 않았다. 나에 대한 오해가 많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운더에게 마지막 테스트 지령이 떨어졌다. 16명이 함께 무대를 해서 글로벌의 투표로 아이랜드로 올라갈 수 있는 6명이 선정 되는 것. 이에 그라운더는 파트를 나누기 시작했다. 그라운더들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파트 욕심을 내며 연습을 진행했다. 

3일의 연습 끝에 그라운더 16명이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오르기 전 정재범은 "다시 한 번 아이랜더로 가고 싶은 마음이 너무나 간절하다"라고 말했다. 김태용은 "꼭 아이랜드에서 데뷔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그라운더 16명이 꾸민 'I&credible' 무대가 공개됐고 글로벌 투표가 시작됐다. 
/hoisoly@osen.co.kr
[사진 : Mnet, tvN 'I-LAND'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