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협찬은 인정''..강민경x한혜연, PPL광고 표기 누락에 각기 '다른 해명'(종합)[Oh!쎈 이슈]
등록 : 2020.07.15

[OSEN=김보라 기자] 가수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각각 SNS 및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가운데, 두 사람 모두 업체에서 PPL광고를 받고도 직접 구매해 사용한 것처럼 게시물을 올렸다는 의혹을 받았다.

먼저 강민경은 다양한 브랜드로부터 가방 및 의류, 신발을 홍보하는 PPL을 받았고 해당 상품을 입거나 들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일상 사진을 SNS에 올렸다. 

한혜연 역시 신어 보니 편안한 신발이라고 홍보하면서 자신이 발품을 팔아 구매한 것처럼 방송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신발, 화장품, 다이어트 식품, 가방 등 품목은 다양했다. 특히 그녀의 유튜브채널 ‘슈스스TV’에서 PPL 광고를 받은 협찬 신발을 놓고 자신이 구매한 것처럼 "내가 돈 많이 썼잖아"라며 홍보 멘트를 날렸다. 

이에 ‘슈스스TV’ 측은 15일 오후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일련의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확인한 결과 전체 콘텐츠는 아니고, 일부 콘텐츠에서 광고를 받았다는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라며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슈스스TV’ 측은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넣어 수정했다.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슈스스TV의 구독자는 86만 5천 명이며, 한혜연의 개인 SNS 계정은 85만 1천 명의 팔로워가 있다. 

한편 강민경의 입장은 다르다. 유튜브 ‘강민경’ 속 상품들은 일부 광고를 받은 것은 맞지만 사전에 표기를 했다는 것. 이날 오후 강민경은 자신의 SNS 댓글창을 통해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했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이나 영상의 ‘더보기’란에 모두 표기해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강민경은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다. 제 영상 자체에는 표기 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해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강민경도 수많은 구독자와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유튜브 구독자는 66만 1천 명이며, SNS 팔로워는 205만 2천 명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강민경 한혜연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