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밥먹다' 조권 ''母 암 판정에 '멘붕'..김혜수 덕분에 이겨내''
등록 : 2020.07.13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제공=SBS플러스
/사진제공=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가수 조권이 배우 김혜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13일 SBS플러스에 따르면 조권은 이날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게스트로 출연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조권은 유년 시절부터 데뷔 이후 3년까지, 10년간 온 가족이 단칸방을 전전했을 정도로 어려웠던 집안 사정을 덤덤하게 꺼내놨다.

초등학생 때 빚쟁이에게 시달리며 마음고생이 심했던 어머니의 모습에 연예인이 되기로 마음먹은 조권은 무대와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며 모든 빚을 청산했다.

하지만 조권은 군 생활 초반 또 한 번의 위기가 있었다고 조심스레 고백했다.

조권은 "군 복무 시절 어머니가 흑색종 암에 걸리셨다. 엄지발가락부터 시작됐는데 만약 전이가 되면 하체를 전부 절단해야 한다고 들었다"며 절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조권은 "멘탈이 무너졌다. 부대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고 (어머니에게) 해줄 수 있는 것도 없었다"며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조권은 "그 힘든 시기를 지나갈 수 있었던 건 김혜수 선배님 덕분이다"고 전했다. 그는 "어머님 아프신 것도 도와주셨다. 그리고 '권이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만 전역해라'고 꼭 껴안아 줬다"며 마음을 담아 위로해준 김혜수에 대한 고마움을 전해 국밥집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