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트레인' 윤시윤, 경수진 죽음에 절규..평행세계 윤시윤 등장 '충격'
등록 : 2020.07.13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OCN '트레인' 방송화면
/사진=OCN '트레인' 방송화면

드라마 '트레인'에서 윤시윤이 경수진의 죽음에 폭풍 절규함과 동시에 총을 든 평행세계 또 다른 윤시윤의 등장을 알렸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이승훈)에서 서도원(윤시윤 분)은 이성욱(차엽 분)에게 피습을 당한 후, 혼미한 상태에서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기차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

몸을 날려 기차를 피한 서도원은 정신을 차리려고 애썼고, 그때 걸려온 한서경(경수진 분)의 전화가 끊어지자 심상찮은 느낌에 다시 전화를 걸었다. 무경역 근처 폐가에서 시체를 발견한 한서경은 갑작스럽게 나타난 이성욱을 피해 몸을 숨겼지만 서도원의 전화로 인해 위치가 발각됐고, 이성욱에게 목이 졸리는 위협을 당했다.

이때 극적으로 서도원이 들어와 위기에 처한 한서경을 발견한 후 이성욱에게 달려가 주먹을 휘둘렀고, 한서경은 이성욱을 향해 총을 겨누며 자신의 아빠를 죽인 범인이라고 분노했다. 그러나 서도원은 한서경이 겨누고 있는 총구 앞에 선 채 "내 아버지였어. 12년 전 너희 아버질 죽인 사람"이라고 밝힌데 이어, 12년 전 현장에서 사라졌던 범행도구가 아버지 유품에 있었다고 덧붙여 한서경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용의자로 체포된 이성욱의 DNA는 피해자의 체내에서 검출된 DNA와 불일치했고, 이성욱의 엄마 조영란(윤복인 분)이 시체가 들어있던 여행 가방을 자신이 발견했다고 밝혀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다. 이어 수색을 위해 무경역을 찾은 서도원은 범인이 시체를 큰 여행 가방으로 옮겼다는 점에 의구심을 품고 무경역에서 자신을 향해 달려오던 열차를 떠올렸던 터. 하지만 서도원은 자신이 먹는 신경정신과 약이 환각이나 착시를 일으키는 부작용이 있다는 말을 듣자, 열차를 마주했던 순간이 환각이라고 여겼다.

한서경은 이번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귀걸이가 12년 전 아버지의 살인사건 현장에서 없어진 자신 어머니 패물인 것을 확인, 혼란에 빠졌다. 이에 한서경은 서도원을 찾아가 나머지 패물에 대해 물었고, 서도원은 패물의 행방은 모르겠지만 범행 시각 아버지가 한서경의 집에 들렀다면서 "난 그저 매 순간이 부채감이었고, 매 순간이 죄책감이었고, 매 순간이 벗어나고 싶은 속박이었어. 날 좀 내버려 둬"라며 자신을 붙잡는 한서경을 매몰차게 밀쳐낸 뒤 돌아섰다.

그러나 한서경은 서도원의 아버지가 진범이 아니라며 12년 전 살인사건과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 동일하다는 의심을 했고, 이성욱에게서 "비, 무경역, 시체, 그 사람은 기차를 타고 와"라는 말을 듣고 무경역으로 향했다. 그리고 2015년 이후 열차가 다니지 않는다는 안내문에 한서경이 스스로를 어이없어하던 찰나, 땅울림이 시작되면서 열차가 안갯속을 뚫고 달려 나왔다. 열차의 실체에 충격을 받은 한서경은 열차로 다가갔고, 누군가 열차 밖으로 내던진 여행 가방을 발견해 지퍼를 여는 순간 자신을 향하고 있는 총구와 마주했다.

그때 시체가 든 여행 가방을 발견했다는 제보에 무경역을 찾은 서도원은 여자 검사가 무경역 안으로 들어갔다는 말에 급하게 한서경을 찾아 나섰다. 하지만 핏자국을 쫓아간 자리에서 이미 총상을 입은 채 싸늘한 주검이 되어있는 한서경을 발견하자, 서도원은 피를 토하듯 절규하며 울부짖었다. 이와 동시에 평행세계 속 또 다른 서도원이 총을 품 안에 숨기면서 살기 가득한 눈빛으로 소름 끼치게 등장, 앞으로에 대한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