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구해줘 홈즈' 美 의뢰인, '나혼쓴 테라스 집' 최종 선택..박나래x한혜진 적중 실패 [종합]
등록 : 2020.07.13

[OSEN=심언경 기자] '구해줘 홈즈' 의뢰인 부부가 복팀의 '나.혼.쓴. 테라스 집'을 최종 선택했다. 박나래와 한혜진의 추측이 완전히 어긋나버린 결과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복팀(박나래 한혜진)과 덕팀(노홍철 이수지 임성빈)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 중인 국제 부부를 위해 부산에서 매물을 구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의뢰인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 중인 국제부부였다. 교사로서 복직을 앞둔 의뢰인 아내는 "인터넷으로 알아보긴 했지만 직접 볼 수가 없어서 불편했다"며 '구해줘! 홈즈'에 의뢰한 이유를 밝혔다.

의뢰인 아내의 직장은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 위치했다. 부부는 자차로 30분 내 지역에 있는 매물을 원했다. 이외에도 방 2개 이상, 야외 공간 구비, 인근 공원, 기본 옵션 등 다양한 요구 사항이 있었다. 예산은 매매 5억 원대, 전세는 2억원 대, 월세는 70만원 이하였다.

박나래, 한혜진의 복팀은 수영구 민락동에 위치한 '오션스7 아파트', 해운대구 중동에 위치한 '달맞이 씨뷰 하우스', '나.혼.쓴. 테라스 집'을 차례대로 소개했다. '오션스7 아파트'는 집 곳곳에 있는 오션 뷰가 인상적인 집이었다. 기본 옵션이 전무하다는 것 이외에는 모든 조건을 충족했다.

'달맞이 씨뷰 하우스'는 천연 대리석으로 시공된 인테리어와 프라이빗 베란다가 특징이었다. 매매가는 5억 9천으로, 의뢰인의 예산을 겨우 맞추는 정도였다. '나.혼.쓴. 테라스 집'은 홈트레이닝을 해도 될 만큼 넓은 테라스가 장점이었다. 세탁기, 김치냉장고, 에어컨 등 기본 가전도 대부분 옵션으로 구성됐다. 해당 매물은 전세로, 보증금 2억 6천만 원이었다. 

노홍철, 이수지, 임성빈의 덕팀은 기장군 기장읍의 '기장 전망대', 수영구 남천동에 위치한 '광안대교 전면뷰 하우스', 남구 대연동의 '앵두나무 사랑 걸렸네'를 둘러봤다. '기장 전망대'는 4베이 구조의 신축 매물로, 모든 방에 통유리 창을 보유하고 있었다. 특히 매매가는 2억 4천8백만 원으로, 타 매물에 비해 독보적으로 낮은 가격이 강점이었다.

'광안대교 전면뷰 하우스'는 거실에서 한눈에 보이는 광안리 해수욕장 전경이 특징이었다. 방이 2개 뿐이고 그마저도 면적이 좁다는 단점이 있음에도, 이곳의 오션 뷰는 모든 단점을 가릴 만큼 황홀했다. '앵두나무 사랑 걸렸네'였다. 1984년도에 준공된 전원주택이지만, 4년 전 리모델링으로 세련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공간이었다. 특히 효율적인 수납 공간, 마당, 2층 베란다가 포인트였다. 이곳은 매매가로 4억 1천만 원이었다. 

복팀은 '달맞이 씨뷰 하우스'를 골랐고, 덕팀은 '앵두나무 사랑 걸렸네'를 택했다. 이 가운데 덕팀의 김숙은 복팀에게 '나.혼.쓴. 테라스 집'을 달라며 졸랐다. 이어 의뢰인 부부의 선택이 공개됐다. 바로 '나.혼.쓴. 테라스 집'이었다. 김숙은 "내가 달라고 그랬잖아"라며 흥분했다. 복팀의 박나래와 한혜진은 자신들의 형편없는 촉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구해줘! 홈즈'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