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복면가왕' 예측불허 신아람x제이블랙→하이디x주석, 추억까지 소환 완료 [종합]
등록 : 2020.07.13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복면가왕’ 신아람, 제이블랙, 하이디, 주석이 반전을 선사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장미여사’의 장기집권을 막기 위한 새로운 복면가수 8인의 도전 무대가 펼쳐졌다.

1라운드 첫 번째 대결 승자는 살구싶냐였다. 살구싶냐는 정신체리라와 꾸민 투애니원 ‘론리’ 무대에서 내공이 엿보이는 개성있는 창법으로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살구싶냐는 19표를 얻으며 2표에 그친 정신체리라에 압승을 거뒀다.

정신체리라는 펜싱 국가대표 선수 ‘미녀검객’ 신아람이었다. 2012 런던올림픽 당시 오심으로 결승 진출을 놓쳤지만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따낸 신아람은 당시 국민들에게 받은 응원에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신아람은 2012 런던올림픽 오심 당시를 떠올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두 번째 대결에서는 디스코왕이 춤신춤왕에게 승리를 거뒀다. 렉시의 ‘애송이’를 부른 디스코왕과 춤신춤왕은 파워풀한 랩과 스웨그 넘치는 힙합 포스로 맞붙었지만 디스코왕이 13표를 얻으며 승리를 차지했다.

춤신춤왕은 이름 그대로 제이블랙이었다. 스트리트 댄서에서 가수에 도전한 제이블랙은 이날 자신의 가능성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제이블랙은 “아직 부족함을 느끼지만 도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 중이다. 1살이라도 어릴 때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리고자 제이핑크로서의 앨범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 승자는 연포탕이었다. 연포탕은 초계국수를 3표 차이로 따돌리고 2라운드 진출권을 따냈다. 윤상은 연포탕에 대해 “창법에서 자신만의 스타일이 완성됐다. 활동한 지 15년 이상된 가수 같다”고 설명했다.

초계국수의 정체는 가수 하이디였다. 노래 ‘진이’로 더 유명한 하이디는 “7년째 복귀 중이다. 2013년 복귀를 시작했는데, 완료가 안됐다. ‘복면가왕’을 통해 복귀 완료를 하려고 나왔다”며 “얼굴과 ‘진이’가 매치가 되는 것만 잘 도와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말했다

1라운드 마지막 대결의 승자, 2라운드로 진출할 마지막 복면가수는 지화자였다. 지화자는 대결을 펼친 지휘자를 압도적으로 꺾으며 다음 라운드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신효범은 지화자를 두고 “지난 12월에도 나와 작품을 한 스타”라며 “틀릴 경우 시집 가겠다”고 선언했다.

지휘자의 정체는 1세대 힙합 뮤지션 주석이었다. 주석은 “힙합시조새라고 불리는데, 칭호는 아무래도 상관없다. 이름에 ‘석’이 들어가니 화석도 좋고, 암모나이트도 좋다”고 말했다. 대선배의 등장에 리듬파워는 “선배님이 계시기에 우리가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