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장르만 코미디’ 김준호,
등록 : 2020.07.12

[OSEN=강서정 기자] JTBC 최초의 숏폼드라마 코미디 ‘장르만 코미디’가 웃음과 짠내, 소름을 넘나드는 신박한 재미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개성 뚜렷한 콘텐츠에 고퀄리티 연기력이 더해진 코너들이 보는 이들을 단숨에 빠져들게 했다.

JTBC ‘장르만 코미디’(연출 서수민, 김재원)는 웹툰, 드라마, 예능, 음악 등 여러 장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코미디의 확장성을 추구하는 숏폼드라마 코미디. 지난 11일(토) 방송된 2회에서는 ‘쀼의 세계’, ‘장르만 연예인’, ‘찰리의 콘텐츠거래소’(이하 ‘거래소’), ‘억G&조G’, ‘코플릭스’,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이하 ‘끝보소’) 코너가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쀼의 세계’에서는 이태오(유세윤 분)의 외도 상대인 여다경(이세미 분)이 등장하며 더욱 쫄깃한 전개가 펼쳐졌다. 특히 드라마에서 심장을 옥죄는 긴장감을 선사했던 지선우(안영미 분)의 여다경 진료 장면이 가마솥 밥주걱, 쇠망치 등을 이용한 코믹한 장면으로 구현돼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너 여자 있지?”라는 지선우의 말에 이태오는 외도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통화 목록을 삭제하고 식탁 밑에 붙여 둔 휴대전화, 숨겨둔 편지들, 선물 받은 종이학 등을 모아 태우는 다급한 몸놀림으로 폭소를 뿜게 했다.

그런가 하면 여다경의 임신 소식에 달려나가는 이태오를 막아선 역대급 캐릭터들의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했다. 이때 ‘SKY 캐슬’의 예서(박소영 분), ‘내 남자의 여자’의 하유미(이현정 분), ‘사랑과 전쟁’의 시어머니(서권순 분) 등 지선우의 든든한 지원군의 등장으로 하여금 공포에 질린 이태오의 찌질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속을 시원하게 했다. 이와 함께 초단위 표정 연기부터 분노의 단전 샤우팅까지 완벽히 소화한 안영미부터 전매특허 옆돌기로 눈길을 사로잡은 나태주(손제혁 역)까지 코미디언들의 진지한 열연이 극의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이에 ‘쀼의 세계’ 3회에는 또 어떤 사이다 장면들이 담길지 벌써부터 기대감이 높아진다.

‘장르만 연예인’ 2화 ‘어디로 가야 하죠 선배님’에서는 JTBC의 섭외 전화를 받고 개그계의 정신적 지주인 김준호를 만난 개그맨 5인방 김기리, 김성원, 서태훈, 이세진, 임우일의 31.99% 리얼 스토리가 담겼다. 이후 김준호의 조언에 따라 JTBC 섭외를 거절하기로 결정한 개그맨 5인방. 하지만 JTBC에 입성한 이들을 맞이한 건 코너를 컨펌 받고 있는 김준호였고, 결국 김준호와 개그맨 5인방은 JTBC 1기 개그맨 동기임을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시에 ‘아형 연예인 특집’에 출연하는 듯한 김성원, 서태훈, 이세진, 임우일의 모습이 예고된 바, 이들의 미래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크리에이터 쓰복만(성우 김보민)이 성대모사를 팔기 위해 ‘거래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공효진 분), 박찬숙(김선영 분)부터 ‘부부의 세계’의 지선우(김희애 분), 설명숙(채국희 분), 엄효정(김선경 분), 여병규(이경영 분)까지 완벽한 성대모사 메들리로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무엇보다 쓰복만은 안영미가 다음 패러디로 ‘이태원 클라쓰’를 예고하며 조이서(김다미 분) 성대모사 거래를 제안하자 얇은 소리, 입모양, 경멸하듯이 뱉는 말투 등의 포인트를 짚어주며 즉석으로 성대모사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안영미는 ‘부부의 세계’의 최회장 아내(서이숙 분) 성대모사와 맞교환을 제안, 거래가 성사돼 관심을 높였다.

이와 함께 ‘억G&조G’에서는 미래 아이돌 억G(허경환 분)와 조G(이상훈 분)의 정규 1집 타이틀곡 ‘뼈 is bone’의 가사에 담긴 미래 인간에 대한 진실이 드러났다. 늑골, 쇄골, 두개골 등 신체를 구성하는 거의 모든 뼈들의 이름이 언급되는 ‘뼈 is bone’의 가사에 견갑골(날개뼈)에 대한 언급이 빠져있어, ‘미래에는 인간들의 견갑골이 퇴화된다’는 가설이 수면위로 떠올라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억G&조G의 안무 사용 공간이 정확히 한 평이라는 사실과 함께, 한 평 댄스 특설 무대가 공개돼 시청자들을 함께 흥얼거리고 춤추게 했다. 이어 다음 주에는 억G&조G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고 해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어 ‘끝보소’ 2회에서는 재밌는 걸 좋아하는 만신(오만석 분)의 농간에 빠진 준현(김준현 분)과 지은(김지은 분)의 인생이 담겼다. 준현은 생이 얼마 남지 않은 아내에게 자신 삶의 반을 주겠다며 만신과 거래했다. 이에 한 시간씩 번갈아 나눠 살아가는 기이한 삶을 살게 된 준현과 지은. 결국 불행한 삶에 지친 지은은 자신이 사라질 테니 준현을 행복하게 해달라며 다시 한번 만신과 거래했고, 지은이 달콤한 메시지와 함께 준비한 카레를 먹는 순간만이 끊임없이 반복되는 삶을 살게 된 준현의 모습이 담겨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3회에서는 또 어떤 소름 돋는 이야기가 그려질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뿐만 아니라 새로 선보인 ‘코플릭스’ 코너에서는 아침드라마 상견례부터 퇴마 상견례, 내셔널 지옥 상견레-동물의 왕국, 쇼미더 상견례까지 상견례 상황이 다채로운 장르로 재구성돼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장모손 김미려와 퀸 와사부인 이현정의 치열한 랩 배틀이 웃음을 금치 못하게 했다.

이처럼 ‘장르만 코미디’는 장르의 경계를 허문 다채로운 숏폼드라마 코미디로 러닝타임을 꽉 채우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했다. 이에 ‘장르만 코미디’가 방송된 이후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편집 약 빨았나 봐. 광고도 약 빨은 줄”, “안영미 천재 같음. 어떻게 저렇게 디테일을 잘 잡아내지”, “비급 감성 제대로네”, “코너 하나하나가 참신하고 연기구멍이 없어서 몰입갑 장난 아닌 듯”, “취향저격 당함. 재밌다”, “나도 모르게 뼈 춤 따라 하고 있어”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장르만 코미디’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