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다다' 이민정♥
등록 : 2020.07.12

[OSEN=김보라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과 이상엽이 서로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이로써 다시 연인으로 돌아가 재결합을 앞두게 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이 사랑을 느끼고 서로를 포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앞서 송나희는 윤규진을 걱정했다. 그가 의료분쟁에 휘말렸기 때문이었다. 송나희는 전 도련님 윤재석(이상이 분)에게 전화를 걸어 전 남편의 귀가 여부를 확인했다. 같은 시각, 윤규진은 응급실에 실려왔다는 어린 환자에 대한 걱정을 멈추지 못 했다.

윤규진은 어린 환자의 보호자인 어머니에게 항의를 받았는데, 이를 목격한 송나희가 윤규진을 적극적으로 감싸줬다. 송나희는 “제가 의료기록을 보니까 윤규진 선생님이 ‘늦은 밤이라도 열이 나거나 아이 상태가 악화되면 응급실에 와야한다’고 고지했는데요?”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나 윤규진은 자신을 탓했다. 옥상에 있던 그를 발견한 송나희는 “너 자책하고 있었지? 네 탓이 아니다”라고 위로했다. 이에 윤규진은 과잉진료라도 입원 시킬 걸 그랬다며 후회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중환자실에 있다. 건강이 안정되고 시시비비는 다음에”라고 말했다. 이에 송나희는 “너 잘못되면 의사 커리어에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걱정했지만 그는 충고를 듣지 않았다.

이에 송나희가 독립투사처럼 나섰다. 윤규진을 돕기 위해 의료 차트를 뒤졌고, 환자 보호자와의 통화가 담긴 녹음 파일을 찾았다. 송나희 덕에 결국 윤규진은 오해를 풀고 사과받을 수 있었다.

이정록(알렉스 분)은 송나희가 한 일이라고 생각하며 "시끄러워질 뻔했는데 규진이도, 우리 병원도 살았다"고 안도했다. 하지만 “병원장으로선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남자 이정록은 마음이 쿵 하더라”며 내심 섭섭함을 드러냈다. 자신보다 윤규진을 더 좋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외면했다.

며칠 동안 병원에 나오지 않았던 윤규진은 송나희가 해결해준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 동생 윤재석의 안내에 그는 송나희를 만나러 갔다. 그녀 역시 이정록을 거절하고 전 남편을 찾았다.

윤규진은 “나 안 될 거 같아. 네가 뻔뻔하다고 욕해도 좋은데 나 너 못 보내겠다. 가지 말아달라”고 울면서 애원했다. 송나희도 같은 마음이었다. 그녀는 윤규진에게 달려가 꼭 안겼다.

한편 윤재석은 대학생활을 다시 시작한 송다희(이초희 분)를 걱정했다. 나이 어리고 잘생긴 신입생들과의 만남을 경계한 것. 하지만 다희의 동기인 지원(찬희 분)은 이미 그녀를 마음에 두고 있었다. 

늦은 시각까지 과제를 하던 송다희와 지원. 두 사람은 저녁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국밥집에 갔는데, 그곳에서 윤재석과 사돈어른 최윤정(김보연 분)을 만났다. 아들과 송다희의 관계를 모르는 최윤정은 같이 먹자면서 합석을 제안했다. 처음 보는 어른임에도, 지원은 자연스럽게 수락하며 나이 많은 윤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지원은 이날 윤재석에게 “다희 누나와 형은 사돈 관계인 거죠? 비밀 연애 중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재석은 “우리 형이랑 형수님이랑 이혼해서 전 사돈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윤재석은 지원에게 송다희에게 관심이 있느냐고 물었고 “왜 쫄려요?”라는 답변에 기분이 상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