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싹쓰리 하차할래''..'놀면 뭐하니' 이효리, '노래방 라이브' 논란에 눈물 바다→''잘못했어'' 거듭 사과[어저께TV]
등록 : 2020.07.12

[OSEN=이승훈 기자] '놀면 뭐하니?' 이효리(린다G)가 노래방에서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을 일으켰던 사건을 직접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신곡 '다시 여기 바닷가' 안무 연습을 앞두고 유두래곤(유재석), 비룡(비, 정지훈), 시청자들에게 '노래방 라이브'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이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놀면 뭐하니' 이효리는 평소 화려한 메이크업과 컬러풀한 의상을 선보였던 지난날과 다르게 다소 수수한 모습으로 유재석, 비를 만났다. 두 사람은 눈치를 보며 이효리를 맞이했고, 이효리는 유재석과 비를 보자마자 "조심 좀 할게. 잘못했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이효리는 "잘못했다. 이제 린다G 안 할래. 자꾸 린다 린다 하니까"라며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 뒤 흐느꼈다. 그러자 비는 "이효리 누나는 굉장히 강한 사람이다. 그런데 녹화 직전에 잠깐 봤는데 너무 풀이 죽어있었다. 나도 모르게 손을 잡아줬다. 눈물이 많이 맺혔더라"며 이효리를 향해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하지만 유재석, 비의 위로에도 불구하고 이효리의 눈물은 멈추지 않았다. 오히려 더 폭풍 눈물을 흘린 이효리는 급기야 "싹쓰리에서 하차할까봐.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어?"라며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유재석은 "그런 소리 하지도 마"라며 이효리를 응원했고, 이효리는 "다른 멤버 구해서 해라. 난 제주도에 가야할 것 같다. 너무 미안하다. 생각을 너무 못했다. 요새 들뜬 것 같다"며 비와 유재석에게 거듭 사과했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1일 오후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JTBC '효리네 민박2'를 통해 인연을 맺은 소녀시대 윤아와 개인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하지만 대중들은 두 사람이 방문한 노래방을 지적, "현 시국에 맞지 않는 장소에 왜 갔냐"고 질타했다. 

이후 약 3분 만에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종료한 이효리는 개인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효리는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효리는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면서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효리는 오는 25일 린다G라는 부캐로 유재석(유두래곤), 비(비룡)와 혼성그룹 '싹쓰리'로 데뷔한다. 

/seunghun@osen.co.kr

[사진] MBC '놀면 뭐하니?'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