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트레인' 윤시윤이 발견한 백골사체 무엇?..미스터리 단서4 [Oh!쎈 예고]
등록 : 2020.07.09

[OSEN=박소영 기자]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이 첫 방송을 앞두고 반드시 주목해야 할 ‘미스터리 단서 4가지’를 공개했다.

오는 7월 11일(토) 첫 방송 예정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 제작 두프레임)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윤시윤과 경수진이 각각 서도원, 한서경 역을 맡아 두 개의 세계 속에서 두 인물을 소화하는 1인 2역에 도전,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앞서 공개됐던 1화 예고와 5분 하이라이트 영상 속에 등장한 ‘평행세계 미스터리’를 풀어나갈 실마리, 4가지 단서를 추적했다.

◆ 무경역에서 발견된 ‘백골사체’

서도원(윤시윤)은 도망가는 범인을 쫓아 달려 들어간 곳에서 백골사체를 발견했다. 이어 사건에 대해 보도하던 기자가 “오늘 새벽 백골 시신이 발견된 무경역입니다”라며 백골사체가 발견된 곳이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역인 무경역임을 전했고, 서도원은 이를 연쇄살인이라고 의심했다. 검사 한서경(경수진) 역시 부검실에서 백골사체에 관한 단서에 집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연 백골사체에 감춰진 비극적인 사건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 폐역 ‘무경역’에 승차권이?

1화 예고에서 한서경은 서울에서 무경으로 가는 승차권 한 장을 발견, 충격에 휩싸였다. 무경역은 이미 오래전 폐역이 되어버려 기차가 운행되지 않고 있었던 것. 그러나 승차권에는 ‘20/02/14’, ‘19:45-21:35’라는 올해년도 날짜와 시간이 정확하게 명시되어 있는 가하면, ‘통근열차 8210’ 열차 번호가 선명하게 적혀있어 궁금증을 돋우고 있다. 오래된 폐역에서 발견된 승차권과 그 속에 적혀 있는 시간, 열차 번호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시곗바늘이 가리키는 ‘9시 35분’

앞서 공개된 예고와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의문의 시계 초침 소리가 점점 크게 울려 퍼지면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증폭시켰다. 더욱이 흔하지 않은, 신비롭고 기묘한 자태의 시계가 등장, 시곗바늘이 정확하게 9시 35분을 가리키면 경적 소리가 울리면서 A세계와 B세계의 대비가 교차적으로 이뤄져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과연 ‘9시 35분’이라는 시간은 평행세계 속에서 어떠한 단서가 될지, ‘9시 35분’이 가지는 의미는 무엇인지, 의문을 더하고 있다.

◆ A세계와 B세계 속, ‘전혀 다른’ 무경교회

‘트레인’에서 두 개의 세계인 A세계와 B세계는 전체적인 톤과 분위기, 배경 등으로 대비를 극명하게 이루고 있다. 그중 서도원과 함께 등장하는 무경교회는 A세계에서는 불빛 하나 없는 폐건물인 반면, B세계에서는 환하게 불이 밝혀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교회인 것. 무경교회의 장소적인 중요성은 무엇인지, ‘트레인’ 속 인물들은 무경교회와 어떤 관련이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에 ‘트레인’ 제작진은 “공개된 영상에서 등장한 단서들을 주의 깊게 지켜보면 평행세계 미스터리에 관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다”라며 “드러난 단서들이 어떠한 사건으로, 어떻게 등장, 어떤 관계가 있을지 본 방송을 통해 찾아가는 재미를 느끼시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은 오는 7월 11일(토)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트레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