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오대환, 신종 사기에 사진 도용 ''피해자 없도록 모두 조심!'' [★SHOT!]
등록 : 2020.07.07

오대환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오대환이 신종 사기에 사진을 도용 당했다.

오대환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말로만 듣던 사기. 저한테도 일어났네요. 제2의, 제3의 피해자가 없도록 모두 조심하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받은 메시지가 담겼다. 오대환이 “수익 리딩 감사합니다”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웃고 있다. 이어진 메시지에는 “저희에게 맡겨주신 연예인 오대환 배우님 수익금 9000만 원 축하드리며, 수익 인증해주셨습니다”고 적혔다.

오대환은 “저런 적 없음”이라며 “9000만원 없음. 사기”라고 덧붙이며 신종 사기를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대환은 현재 KBS2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준선 역으로 열연 중이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