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노희경 신작 'HERE', 코로나 여파로 올해 촬영연기 ''제작일정 조율 중''[종합]
등록 : 2020.07.07

'HERE' 출연배우들

[OSEN=김은애 기자] 노희경 작가의 신작 'HERE'(가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촬영이 어려워졌다.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7일 OSEN에 "'히어'는 해외 로케이션, 편성 등 여러가지 사항들을 고려해 제작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며 "해외촬영이 주가 되는 작품이라 올해 안에 제작은 힘들게 됐다"고 밝혔다.

'HERE' 측은 코로나19 여파가 계속 이어지며 해외 촬영이 어려워지자 결국 올해 촬영은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이 난 것이다.

‘HERE'는 국제적 비영리 민간단체 NGO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알려졌다. 깊이 있는 사회적 메시지와 함께 명품 드라마를 탄생시킨 노희경 작가의 신작인 만큼 이미 많은 관심을 모았던 바.

특히 역대급 라인업으로도 많은 주목을 받았다.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드는 최고 배우 이병헌, 장르불문 믿고 보는 한지민, 다양한 매력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보여주는 신민아, 진솔한 연기로 작품의 깊이를 더하는 배성우, 성장하는 모습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남주혁까지. 그야말로 연기력부터 스타성까지 완벽한 조합이 완성된 것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코로나19 사태가 발목을 잡았다. 'HERE'은 NGO를 다루다보니 해외 로케이션 촬영은 필요할 수밖에 없을 터.  

그럼에도 관계자들과 팬들은 안전이 우선이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HERE'는 방송계에서 큰 기대작으로 꼽혔던 만큼,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고 무사히 촬영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각 소속사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