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홍선영, ''방송 나오지마'' 악플 고통 호소→유키스 알렉산더 ''싫다면 채널돌려'' 응원[종합]
등록 : 2020.07.07

홍선영

[OSEN=김은애 기자] 트로트가수 홍진영 언니 홍선영이 자신이 받은 '악플'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가운데 유키스 출신 알렉산더를 비롯한 많은 이들이 홍선영을 향해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홍선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익명의 네티즌에게 받은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선 홍선영이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출연하는 게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그 이유를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홍선영씨 제발 이 글 읽어주세요”라며 “제발 방송에 안 나오면 안 되나요? 보기 싫으면 안 보는 게 아니라 보기 싫어도 방송에 나오고 보기 싫어도 인터넷 기사에 나와서 그렇다”고 말했다.

홍선영에게 달린 악플

이어 네티즌은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거 이외에 잘난 게 뭐가 있어요? 얼굴이 예뻐요? 성격이 호감이에요? 아니면 방송에 나올 정도로 특출난 게 뭐가 있어요? 아니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히 올리는 거예요?”라고 물었다. 

또 해당 네티즌은 홍선영을 향해 “살 빼도 진짜 그쪽은 정말 못생긴 그 차원을 넘었어요. 사람이 싫으면 집에 TV나 핸드폰이나 컴퓨터를 안 달고 살겠죠. 근데 아니잖아요”라며 "대중이 싫다고 그렇게 애기를 하는데 왜 자꾸 싫은 짓만 하는 거예요? 듣는 귀가 살쪄서 못 듣는 거예요? 제발 진심으로 부탁드릴게요. 그쪽처럼 외적 내적으로 무능력한 사람이 TV에 나오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그는 “정말 능력 있는데 못 나오는 사람들, 사람 잘못 만나서 못 나오는 사람들, 핏줄이 유명한 연예인이 아니라서 못 나오는 사람들이 많다”며 “당신은 나오면 안 되는 거 알잖아요. 영향력 없고요. 그냥 비호감을 넘었어요. 정말 너무 싫어요. 예쁘기를 해요? 성격이 좋아요? 살 빼도 예쁜 얼굴상인가요? 그럼 개인 방송이나 하시고 그쪽 기사 올리는 기자들한테 얘기해서 더 이상 기사 올리지 말라고 하면 안 되나요? 제가 틀린 말 하나라도 했으면 제발 답장 좀 해주세요”라고 공격했다.

홍선영

이와 관련해 홍선영은 오랜만에 조금 상처받았어.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 됩니다. 절 TV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홍선영은 "그런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네요.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었겠죠? 저 그만 미워해요. 제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래요. 날 미워하신 님아 지나가다 혹시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라고 대처했다. 그러면서도 홍선영은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급우울해진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홍선영
그러자 이를 본 유키스 출신 알렉산더는 "Haters gonna hate. 안 그래도 요즘 좀 우울하거든. 근데 '미우새' 덕분에 저는 진심 웃었고 기분이 좋아졌다"고 홍선영을 응원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알렉산더는 "F**k what others say. 보기 싫다면 채널을 돌리든가. 짜증나. 현실 자매 잼. 뚱보균 잼. 선영누나 파이팅. So glad you're standing for yourself"라고 홍선영에게 힘을 보탰다.

이에 홍선영은 "알렉산더님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더 승승장구하세요 파이팅"이라고 화답했다. 여기에 홍선영의 많은 지인들 및 네티즌들은 위로와 응원의 댓글을 달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홍선영은 동생 홍진영과 함께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홍선영

다음은 홍선영 글 전문이다.

오랜만에 조금 상처 받았어.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됩니다. 절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네요.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겠죠? 저 그만 미워해요. 제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래요. 날 미워하신 님아. 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급우울해진다. 에허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홍선영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