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전참시' 이영자, 뉴이스트 JR에 무한 애정 ''나 죽으면 유산 다 네 거야'' [어저께TV]
등록 : 2020.07.05

[OSEN=전미용 기자] 이영자가 JR(종현)에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뉴이스트 JR(종현)에게 무한 애정을 드러낸 이영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영자는 강화도로 촬영을 간다 밝히면서 헤어숍을 찾았다. 매니저에게 "거기선 먹을 게 없다"며 국밥집을 추천해줬다. 이영자는 메이크업과 헤어를 관리 받으면서 "매니저, 이름도 까먹었어. 워낙 부르기도 전에 오니까"라며 이야기했다. 

매니저는 국밥을 맛 본 이야기를 이영자에게 설명했고 "역시"라며 "뿌듯해했고"매니저가"제가 소개했던 음식들을 다 먹어 봤다고 하더라"며 전했다.

매니저는 오늘 촬영할 음식, 등갈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그동안 찍었던 음식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영자가 만든 음식들이 영상으로 나가자던 윤두준은 "정말 저걸 해주는 거냐. 저도 초대해달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오늘도 등갈비 성공해야 할 텐데"라며 "내가 빼돌릴 게. 신호 줄테니까 와"라고 전했다. 

이어 촬영장에 도착한 이영자는 앙념들이 가득한 장비를 꺼냈고매니저가 "양념통 틀을 만들어줬다"며 흐뭇해했다. 이후 김숙과 함께 촬영을 시작했고 뉴이스트가 촬영장에 등장했다. JR(종현)을 보자 이영자는 미소를 지으며 "누나 죽으면 유산 다 네 거야"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영자는 매니저를 소개해주며 "니네들이 추는 춤 다 따라해"라며 "어려운 거 춰 봐"라고 부탁했다. 이에 렌이 나서 팝핀을 선보였고 매니저도 팝핀을 열정적으로 춰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뉴이스트를 위해 양념 간장 등갈비를 준비했다. 

매니저는 이영자의 모습에 "요즘 저는 요리 연구가 매니저 같다"고 이야기했고 이영자는 "연예대상 받는 것보다 지금이 더 행복해"라고 말했다.

맛을 본 뉴이스트 멤버들은 맛있게 등갈비를 뜯었고 그 사이 매니저는 "방송에는 나가지 않지만 늘 후식을 준비한다"며 준비한 수박을 가지고 들어왔다. 웹 예능 촬영이 끝나자 이영자는 수박을 먹자며 종현을 불렀고 종현은 감사하다며 맛있게 먹었다. 

한편 이날 둘째이모 김다비로 변신한 김신영의 모습에 윤두준이 폭소했다.  양세형은 "캐릭터 느낌이 있엇는데 지금은 이모 그 자체다"라고 말했고김신영은 "모든 사람에게 다 반말한다.  77살이다. 최불암 씨는 파 조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두준은 "여기서 보니까 진짜 신기하다. 아직 김신영 씨는 못 만났다"고 전했다. 이에 김신영은 김다비 모습을 벗고 김신영으로 분해 "반가워 두준아"라고  말했다.윤두준은 전역한지 3개월 됐다고 전했다.  홍현희는 "녹화 당일이 윤두준 씨 생일이다"라며 말하며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신영은 "남편이 연예인으로는 정보석 닮았다. 깡 말랐다. 인쇄업 한다. 이름은 최봉석이다"라고 말했고 전현무는 "그 설정을 기억해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신영은 "외울 게 많아서 산 넘어 산이다"며 힘들다고 말해 폭소케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