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AOA 前멤버 유경 ''솔직히 다 똑같다''..권민아·지민 저격? 점입가경
등록 : 2020.07.03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서유경 / 사진=인스타그램
서유경 / 사진=인스타그램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으며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지민은 "소설"이라고 반박했다가 글을 삭제했지만 권민아는 손목 흉터까지 공개하며 지민에게 사과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AOA 전 멤버였던 유경(서유경)이 "솔직히 다 똑같아 보였다"라고 저격하며 논란이 더 커지고 있다.

AOA 전 멤버 유경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그때의 나는 모두가 다 똑같아 보였는데 말이죠"라고 썼다.

이어 "I can't forget the eyes of the bystanders. I wanna kill the pain I feel inside. But I won't quit for the people I love. So I’ll say I’m fine until the day I fucking see the light"이라는 가사를 덧붙였다.

유경은 "어제 들었던 노래의 가사처럼, 다시 모두 이겨내야겠어요"라고 덧붙였다.

이 가사는 "고통을 없애기 위해 끝내고 싶지만,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앞서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번에 걸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한 멤버의 계속된 괴롭힘 때문에 AOA에서 탈퇴하게 됐다고 폭로했다. 권민아는 자신을 괴롭힌 '그 언니' 때문에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으며, 평생 상처로 남아있다고 밝히면서 수 차례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언니'에게 왜 자기를 싫어했냐고 물어봤다.

특히 권민아는 "언니가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 등 내용의 글을 올려 해당 멤버가 최근 부친상을 당한 지민임을 알렸다. 이후 지민은 "소설"이라는 짧은 글을 SNS를 통해 반박했지만 곧바로 글을 삭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민아는 지민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권민아는 손목의 흉터를 공개하며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다.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너무너무 억울하고 아프다. 내가 바라는 건 진심 어린 사과"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묵묵부답이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민아가 최근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다. 회사에서도 예의주시하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수시로 연락을 취하면서 상태를 체크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권민아의 폭로 속, 또 다른 멤버 유경이 "다 똑같아 보였다"라는 글을 남기며 이 논란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