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송대익, '배달원 먹튀' 주작영상 사과 ''브랜드 관계자에 죄송''[공식]
등록 : 2020.07.02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송대익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송대익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송대익이 먹방 조작 방송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송대익은 1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란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송대익은 "저는 6월 28일 업로드 된 영상에서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내용물을 배달원이 빼먹었다'는 영상을 제작해 해당 배달원과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고 입을 뗐다.

이어 그는 "그 영상은 조작된 영상이며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말씀드린다. 그리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브랜드 관계자분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고개를 숙였다.

송대익은 생방송 중 지인과 즉석에서 제작한 영상을 자신의 욕심으로 인해 유튜브에 업로드했다고. 그는 "이로 인해 해당 브랜드가 피해를 입었다. 정말 죄송하다. 해당 브랜드명이 모자이크 처리가 돼서 피해가 안 될 것이란 안일한 생각으로 영상을 올렸고, 편집자와 커뮤니케이션이 안 된 상태에서 편집자가 풀버전을 올려 피해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사진=송대익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송대익 유튜브 영상 캡처


송대익은 "브랜드 관계자분께 진심을 다해 죄송하단 말씀을 드렸지만 나로인해 피해를 수습 중이고 브랜드의 많은 점주분들이 불편해하는 상황이라 다시 한 번 연락을 준다는 말을 듣고 연락을 기다리는 중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이다"라며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들께 죄송하다. 항상 어리석은 모습만 보여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또 한 번 고개를 숙였다.

한편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피자나라 치킨공주'에서 피자와 치킨을 주문해 받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선 송대익이 포장을 뜯자마자 피자 두 조각이 사라져 있고, 치킨 조각은 누군가 베어 문 흔적을 발견해 화를 내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송대익은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에 전화를 걸어 항의, 환불을 요구했다. 이에 점주는 당황하며 본사 연락을 한 후 이유를 알 수 없다며 송대익의 카드결제에 대한 환불 처리를 해줬다. 송대익은 이 영상에서 '돈 주고도 못 사먹는 비말 에디션 치킨'이란 표현을 갖다 붙이기도 했다.

이후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 내용에 대해 조작이 아니냐며 논란을 제기했고, 송대익은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피자나라 치킨공주' 담당자는 온라인을 통해 "해당 동영상에 올라온 내용은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며 "해당 유튜버에 대해 죄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인 모함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는 내용을 전했다. 피자나라 치킨공주는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 법적 조치를 강구할 예정이다.

한편 송대익은 134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먹방, 일상 유튜버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