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부럽지' 지숙♥이두희, 깜짝 결혼 발표 ''날짜·식장은 아직''→첫 뽀뽀! [어저께TV]
등록 : 2020.06.30

[OSEN=김예솔 기자] 지숙과 이두희가 결혼 소식을 전했다. 

29일에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는 지숙과 이두희가 결혼 소식을 전해 축하를 받았다. 

이날 지숙과 이두희는 지숙의 어머니 기일에 맞춰 산소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숙과 이두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부럽지'를 통해 처음 말씀드린다. 저희가 이번에 결혼을 하게 됐다"라고 깜짝 결혼을 발표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숙은 "어버이 날에 얘기가 나와서 알아보기 시작했다. 준비가 쉽지 않다"라며 "식장부터 알아보는데 예약이 다 찼다"라고 말했다. 이두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상반기에 결혼식들이 하반기로 몰렸다. 길일을 따질 수가 없다. 길일이라 잡는 게 아니라 잡힌 날이 길일이다"라고 말해 결혼 준비의 어려움을 전했다. 

이날 이두희는 "숙이네 아버지가가 어떻게 하셨을 때 어머니가 좋아하셨는지 궁금하다"라고 물었다. 이에 지숙은 아빠의 춤을 따라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지숙은 "아빠가 이걸 하면 엄마가 엄청 좋아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두희 역시 춤을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두희는 "다음부터 자기가 힘든 날이 있으면 이렇게 춤추면서 등장하겠다"라고 말했다.

지숙은 "앞으로 이렇게 재밌게 잘 지내면 될 것 같다. 나도 잘할게"라고 말했다. 이두희 역시 "나도 잘할게"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MC들은 "두희씨가 성장했다. 로맨티스트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두희는 "이제 집도 정해야 한다"라며 "내가 2가지로 압축할테니까 자기가 선택을 해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두희는 "식장도 잡아야 하는데 풀 북킹이다. 하지만 어떻게든 해보겠다"라고 말해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두 사람은 자리를 정리하면서 사진을 찍었다. 지숙은 "막내딸이 만들어 낸 가족 사진이다"라고 흐뭇해했다. 이어 정리를 하던 지숙은 "이런 걸 같이 하니까 진짜 가족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숙은 "오빠와 같이 지내면서 행복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날 알아봐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두희는 "지숙에게 너무 고맙다. 그 고마움을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두 사람은 뽀뽀를 하며 마무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치타와 남연우는 함께 부산 동백섬 데이트에 나섰다. 치타는 "아빠랑 왔던 길을 오빠랑 걷는다. 오빠를 만났을 때 아빠가 보내준 사람 같았다.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치타는 "아빠가 여름 장사를 했다. 그러다 엄마도 같이 일할 때가 있었다. 엄마가 오늘 장사 잘 됐다고 피자를 먹으러 가자고 했다"라며 "피자가게에서 엄마, 아빠를 만났는데 사람들이 제일 시커멓게 타셨더라. 어린 나이에 그게 너무 창피해서 돌아나왔다. 그때 엄마가 나를 따라 나와서 엄마 아빠가 창피하냐고 소리를 지르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치타는 "그때 그 일이 너무 죄송해서 언젠가 꼭 사과하고 싶었다. 근데 아빠한테는 결국 못하고 엄마한테만 했다. 엄마가 그럴 때가 있다고 괜찮다고 하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치타와 남연우는 부산 바다에서 함께 제트스키를 즐겼다. 치타는 물 만난 듯 스피드를 즐겨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어 두 사람은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했다. 

지인은 "내가 팔을 다친 적이 있다. 팔에 12볼트가 흐른다고 말했다. 근데 치타가 바로 약을 보내주더라"라고 말했다. 남연우는 "'부럽지' 방송 보셨나"라고 물었다. 이에 지인은 "평소 모습과 똑같더라. 연우의 택도 없는 개그"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치타와 남연우는 지인의 요트를 타고 여행에 나섰다. 치타는 안개 낀 부산을 보며 "산신령이 나올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연우는 "무섭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치타는 "무섭지 않다. 혼자 있는 게 아니니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치타는 광안대교를 보며 "우린 어떻게 만났을까"라며 "불가능해 보이는데 만나지 않나. 어떻게 음악하는 사람과 영화하는 사람이 만났을까"라고 말했다. 

치타는 "우린 남김 커플이니까 뭔가 추억을 남겼다는 게 좋다"라며 "이때를 추억할 수 있어서 좋다"라며 감회에 젖는 모습을 보였다. 이 날 두 사람은 추억의 한 페이지를 글로 적어 눈길을 끌었다. 

허재는 "이 커플을 보면서 사랑이 무엇인지 배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도연은 "남김 커플은 합류한 지 얼마 안돼서 많이 아쉬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성규는 "덕분에 데이트의 폭이 넓어진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소식 전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