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야식남녀' 정일우, 이학주 앞에서 물감 테러 당한 강지영 보호…삼각관계 불 붙었다 [어저께TV]
등록 : 2020.06.03

[OSEN=김예솔 기자] 정일우가 물감 테러를 당한 강지영을 보호했다. 

2일에 방송된 JTBC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에서는 동성애 반대 시위자들에게 물감 테러를 당한 김아진(강지영)을 박진성(정일우)가 보호했다. 

이날 박진성은 김아진에게 '야식남녀'에 출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박진성의 하차소식을 들은 강태완(이학주) 역시 하차했고 정규편성 이후 공동연출을 맡은 남규장(양대혁)은 모든 일을 김아진의 탓으로 돌렸다. 

남규장과 노재수(박성준)는 또 다른 게이 셰프를 찾아 나섰다. 하지만 게이라는 말에 다들 민감한 모습을 보였고 가는 곳마다 퇴짜를 맞았다. 

결국 김아진이 박진성을 다시 만났다. 김아진은 "내 얘기 좀 들어달라"라며 "파일럿에서 정규편성이 된 이유는 진성이 너의 진심어린 위로 덕분이다. 시청자들도 그 사실을 알고 좋아해줬던 거다. 야식남녀에 박진성이 꼭 필요한 이유다. 사람들은 야식 포맷보다 박진성 너를 좋아했던 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진성은 "미안하다"라며 또 한 번 거절했다. 

김아진은 "하지 않는 이유가 뭐냐"라며 "다시 한 번 시간을 갖고 진지하게 생각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아진은 또 한 번 박진성의 식당에 들어와 "지금은 단골손님 김아진이다"라고 인사하며 맥주를 마셨다. 김아진은 "나 독주 마실거다. 오늘 열 받게 한 사람이 있다. 넌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음 날, 강태완 역시 '야식남녀'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남규장은 "박진성이 안 한다고 하니까 강태완도 하지 않는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차주희는 "대충 그저 그런 셰프를 데리고 하려는 거냐. 김아진은 하루 걸렸는데 너는 못 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결국 남규장은 박진성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남규장은 박진성이 출연하지 않는 이유가 메인PD가 되지 못한 김아진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남규장은 김아진에게 "나 지금 너 때문에 본부장님께 깨졌다. 네가 박진성 구워 삶은 거 아니냐. 네가 뒤에서 수작질을 펼친 거 아니냐"라며 "박셰프를 데려오지 않으면 두 번째에도 이름 못 올릴 줄 알아라. 이 프로그램에서 널 빼내는데 내 모든 것을 걸겠다"라고 경고했다. 

이 모습을 본 이상영(김승수)은 "너 말이 너무 심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더 화가 난 남규장은 "형이 낄 곳 아니다"라며 "형이 예능국 비둘기라는 건 알지만 비둘기는 유해동물이다. 이 팀 저 팀 껴들면서 술이나 얻어 먹고 다니는 주제에"라고 무시했다. 남규장의 말에 이상영 역시 충격을 받았다. 

한편, 이날 김아진은 첩첩산중으로 회사 앞에서 동성애 반대 시위를 하는 시위대를 마주했다. 남규장은 "네 파일럿을 보고 온 사람들이니 네가 책임져라"라며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 결국 김아진은 시위대로부터 물감테러를 당했고 우연히 이 모습을 본 박진성은 김아진을 보호했다. 하지만 그때 이 모습을 강태완이 목격했고 질투어린 시선으로 바라봐 세 사람의 삼각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hoisoly@osen.co.kr

[사진] JTBC월화드라마 '야식남녀'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