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배슐러 극찬ing''..'배달해서 먹힐까' 샘킴X안정환X윤두준X정세운, 첫날 순이익 2배 달성 [종합]
등록 : 2020.06.03

[OSEN=이승훈 기자] '배달해서 먹힐까?' 샘킴,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이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더 완벽해진 호흡을 뽐내면서 순이익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tvN '배달해서 먹힐까?'에서는 다채로운 신메뉴들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하는 샘 킴,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달해서 먹힐까' 멤버들은 2일차 점심 장사를 마치고 휴식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달콤함도 잠시. 샘킴이 계속해서 자신에게 말을 걸자, 윤두준은 "은근히 투머치 토커시다"라며 현실형제 케미를 뽐냈다. 이에 샘킴은 "이래서 직원들이 나랑 안 쉬려고 하나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배달해서 먹힐까' 2일차 저녁 장사에 돌입한 안정환은 갑자기 샘킴, 윤두준, 정세운에게 서운함을 고백하기도 했다. 휴식 시간에 다른 멤버들이 본인을 깨우지 않았다고. "나 서운했어"라며 귀여운 투정을 부린 안정환은 "나 혼자 자는데 다 나갔다. 외로움 많이 타는데 혼자 있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세운은 "형이 자고 있는 거 보면 차마 깨우기가"라고 말끝을 흐리며 안정환을 위로했다. 

이어 '배달해서 먹힐까' 윤두준은 '프로슈토 루콜라 피자'라는 신메뉴를 선보였다. 루콜라를 가득 넣어 피자의 풍미를 살린 윤두준은 판매 직전 샘킴의 도움을 받아 신메뉴를 만들어봤다. 프로슈토 루콜라 피자를 본 정세운은 "이대로 파는거라고?"라며 감탄했고, 안정환도 "너 피자집 하나 내라"며 윤두준 요리 실력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배달해서 먹힐까' 멤버들은 배슐러 정체를 궁금해하기도 했다. 배슐러는 몰래 배달시켜 맛을 평가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이날의 배슐러는 파올로 데 마리아. 그는 요리 경력 40년을 보유하고 있는 셰프로서 이탈리아 식문화 공헌상을 수상했다고. 이외에도 파올로 데 마리아는 현재 샘킴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의 총괄 셰프로 근무 중이다. 

드디어 '배슐러' 파올로 데 마리아 앞에 나타난 음식. 그는 "파스타부터 먹어보겠다. 향이 좋다"면서 한 입을 맛 본 뒤 "맛있다. 만족스럽다. 신선한 재료로 소스를 만들었다"면서도 "내 취향으로는 약간 싱거운 것 같다"고 평가했다. 단기간에 요리를 배운 '배달해서 먹힐까' 멤버들의 실력을 감안하면 칭찬인 셈. 

파올로 데 마리아는 문어 샐러드도 "맛있다"면서 "드레싱도 마음에 든다. 간도 적당하니 맛있다"고 극찬했다. 프로슈토 루콜라 피자에 대해서는 "재료가 좋은 것 같다"며 거듭 "맛있다"고 만족해했다. 

영업 2일차 정산 타임을 맞이한 '배달해서 먹힐까' 멤버들에게 제작진은 "총 매출액은 82만 5천원이다"라고 밝혔다. 전날 보다 확실히 늘어난 매출액이다. '배달해서 먹힐까' 멤버들은 서로 하이파이브를 하며 환호했고, 배달비를 제외한 순이익이 22만 5191원이라는 소식에는 깜짝 놀랐다. 첫 장사 순이익의 2배를 기록했기 때문. 샘킴은 "내일은 순이익이 더 많을 거다. 발주를 많이 하지 않았다"며 3일차 정산을 기대케 만들었다.

이어 '배달해서 먹힐까' 제작진은 배슐러의 정체를 공개했다. 제작진이 배슐러의 이력을 말하자 샘킴은 곧바로 파올로 데 마리아임을 알아차렸고, "재료들이 참 좋다. 근데 오징어 오일 파스타는 평가 자체가 조심스럽다. 잘 먹지 않는 파스타다. 이탈리아인에게 해산물과 크림의 조합은 생소하다"는 그의 평가를 전달했다. 그러자 안정환은 고개를 끄덕이며 "이탈리아인의 입맛과 한국인의 입맛은 다르다"고 파올로 데 마리아의 평가를 인정했다. 이날 배슐러는 '배달해서 먹힐까' 평점으로 투 스타를 전했다. 총 별 4개를 획득한 '배달해서 먹힐까'.

제작진은 "별 5개를 모으면 선물이 있다"고 응원했고, 윤두준과 정세운은 "새 멤버를 영입해주는 거냐. 네 명으로는 부족하다"며 장난을 쳤다. 

영업 3일차, '배달해서 먹힐까' 샘킴은 신메뉴로 티라미수를 내놓았다. 또한 영업 3일차 먹퀘스트는 '배달 지연 0회 달성하기'였다. 점심 장사를 오픈한 샘킴은 시식용 티라미수를 만들었다. 윤두준은 "맛있다", 정세운은 숟가락질을 멈추지 않으며 시식용 티라미수를 깔끔하게 비웠다. 

3일차 배슐러의 정체는 강우석 셰프다. 나폴리 장인 협회 한국 지부 부회장으로 임명된 그는 '피자 보이' 윤두준의 스승님이었다. 윤두준을 요리 초보에서 '피자 보이'로 성장시켜준 장본인. 그는 "잘 구울까가 제일 걱정이다. 반북 컨트롤을 잘했는지. 잘 구우면 맛있다"면서 윤두준의 피자 실력을 기대했다. 이후 피자를 맛 본 강우석 셰프는 "치즈 녹은 정도나 토마토 소스 밸런스는 매우 좋은 것 같다. 맛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강우석은 "참나무 향도 바죽에 잘 배어 있고, 반죽 텍스쳐도 괜찮고 토마토 소스도 잘 익혀졌다. 잘 한 것 같다. 이 정도면 80% 정도 만족한다"고 박수를 보냈다. "맛있다. 이 맛이다. 현지에서 먹는 느낌이 100%는 아니지만 근접하다"는 강우석은 별점은 다음주에 공개된다. 

한편, tvN '배달해서 먹힐까?'는 태국, 중국, 미국 등 전 세계를 누벼온 '현지에서 먹힐까?' 시리즈의 국내 스핀오프 버전으로 배달 전문점에서 맛을 향한 새로운 도전에 뛰어드는 과정을 담는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seunghun@osen.co.kr

[사진] tvN '배달해서 먹힐까?'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