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퀴음사' 이지훈, ''탑골 이승기? 내가 소문냈다''…신지, 막방소식에 눈물 [어저께TV]
등록 : 2020.06.03

[OSEN=김예솔 기자] 이지훈이 '퀴즈와 음악사이' 마지막 게스트로 등장했다. 

2일에 방송된 Mnet '퀴즈와 음악사이'에서는 이지훈이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신지가 눈물을 보였다. 

이날 첫 번째 메뉴는 '쫄면'이었다. 정답을 맞힐 경우 매콤한 쫄면, 틀리면 지옥의 맛 쫄면을 먹게 된다. 첫 번째 퀴즈로 장나라의 'Sweet Dream'이 나왔다. 퀴즈는 장나라와 나이가 다른 연예인을 뽑는 것이었다. 

하지만 장나라는 신지와 김나영과 동갑이었다. 신지와 김나영은 자신있게 후보 중에서 "야구선수 추신수는 나보다 어리다"라고 말했다. 그 결과 결국 노홍철의 지옥의 맛 쫄면을 먹게 됐다. 노홍철은 "되게 매울 줄 알았는데 너무 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두 번째 메뉴는 '탕수육'이었다. 두 번째 퀴즈로 나오는 노래는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였다. 노홍철은 "지훈이가 요즘 탑골 이승기로 불리더라"라고 말했다. 신지는 "이 노래가 싸이 오빠가 작사, 작곡을 한 곡이다"라고 말했다. 출제된 퀴즈는 중학교 3학년 이승기가 짝사랑했던 상대를 맞히는 것이었다. 

신지는 이승기의 영상 중 십자가 목걸이를 발견하고 "교회 누나 같다"라고 소리쳤다. 이에 다른 멤버들 역시 교회 누나라고 결정했다. 하지만 탕수육 맛 본 멤버들은 깜짝 놀랐다. 정답은 바로 동네 누나였던 것. 이승기는 과거 방송을 통해 "동네 누나를 좋아했다. S모양이다"라고 이니셜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노홍철은 "그때 내 친구들도 S모양이 누구냐고 찾기도 했다"라며 "이승기의 뮤직비디오에 굉장히 유명한 배우가 나왔다"라며 배우 김사랑을 이야기했다. 멤버들은 '내 여자라니까' 뮤직비디오 속 김사랑을 보고 감탄했다. 

이날 이지훈은 '탑골 이승기'라는 별명에 대해서 "너무 좋아서 제가 퍼트리고 다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지훈은 "승기와 내가 데뷔 시기나 발라드 가수였던 게 비슷하다"라며 "비슷한 게 많지만 승기는 똑똑해서 나랑 다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지훈은 과거 이야기를 하며 "고등학생때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다. 공부를 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었다"라며 "수능 100일 남겨놓고 고시원에 가서 새벽까지 공부를 하고 다음 날 스케줄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지훈은 "하지만 고시원 전과 후 성적이 크게 차이가 없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한상차림을 걸고 마지막으로 출제된 퀴즈는 1999년 당대 최고의 가수들 60명이 함께 했던 노래 '하나되어' 였다. 퀴즈는 2절을 듣고 2절을 부르지 않은 가수를 맞히는 것이었다. 이지훈은 한 사람 한 사람씩 차분하게 들으면서 정답을 체크했다. 하지만 이지훈이 체크한 모든 사람들이 다 나와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노래 한 번 더 듣기를 요청했다. 이지훈은 한 번 더 듣고나서야 정확히 판단했다. 이지훈은 "H.O.T.가 선배라 그런지 한 소절을 더 준 것 같다. 강타가 두 소절을 불렀다"라며 답은 신화라고 확신했다. 정답이었다. 신지는 "최준영 선배님이 코요테의 곡을 써주셨다. 그래서 우리도 함께 했다"라며 그때를 회상했다. 이지훈의 활약 덕분에 멤버들은 한상차림을 즐기게 됐다. 

이날 '퀴즈와 음악사이' 마지막 방송을 하면서 김나영은 "나에겐 너무 행복하고 힐링되는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신지는 눈물을 보였다. 이국주는 "내가 보고 싶은 언니, 오빠들을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신지는 "여기 오는 게 너무 행복했다. 게다가 지금 팔이 아픈데 모든 스텝들이 나에게 맞춰주는 게 너무 고맙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Mnet '퀴즈와 음악사이'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