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트로피FLEX '' '집사부일체' 김연경, 배구로 세계 원톱1위X연봉까지 '세계제패'
등록 : 2020.05.31

[OSEN=김수형 기자] 사부로 출연한 김연경이 연봉부터 칼각 트로피하우스까지 모든 걸 공개하며 공폴레옹 갓연경을 다시금 실감하게 했다. 

31일인 오늘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김연경이 출연했다. 

이날 제작진은 오늘 사부에 대해 "공 하나로 전 세계를 제패하신 분"이라면서 힌트를 전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남녀선수 통틀어 전세계 선수중 연봉랭킹 1위이신 분"이라 하자 모두 "스포츠업계에서 남자 연봉이 보통 높은 편인데 , 전세계 남녀 통틀어 종목 내 연봉 1위, 정말 멋있고 대박이다"며 스포츠계 흔치않은 넘사벽 연봉에 놀라워했다.  

이어 최고의 캡틴인 오늘의 사부가 일일 주장을 뽑아오라고 하자, 모두 각자 고른 공으로 주장 선발전을 펼쳤다. 학창시절 농구 MVP로 활약했던 신성록이 일일 주장으로 발탁됐다. 신성록은 "주장에게 예우를 해달라, 주장의 위신이 높아져야 팀도 높아진다"고 소감을 전해 폭소하게 했다. 

이어 신성록을 중심으로 사부를 만나러 향했다. 바로 사부는 세계를 제패하며 캡틴 코리아를 만든 배구 레전드 김연경이었다. 배구 원톱이 김연경이 자타공인 세계1인자 실력을 선보이며 팬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 
김연경은 좋아하는 공에 배구공이 없자 "다들 너무하시네"라며 실망해 웃음을 안겼다. 김동현은 "배구가 어려운 스포츠, 세계 최고라니 정말 놀랍다"며 둘러대 폭소하게 했다. 

이어 세계언론에서 주목한 김연경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100년에 한 번 나올까말까한 선수'란 말에
김연경은 "한 명 나와줬으면 좋겠다"면서 '축구계 메시보다 잘한다'는 말에는 "그냥 그 정도란 레벨, 축구는 메시, 배구는 김연경 정도"라며 자신감 FLEX를 보였다. 

이승기는 "남녀 통틀어 세계최고 연봉 1위라고 한다"고 묻자 김연경은 "저도 처음들었다"고 말하면서 
정확히 얼마냐는 질문에 "오픈하면 안 되지만 언론에 알려진 것보다 많다"면서 배구 원톱의 연봉이 얼마일지 궁금하게 했다. 

무엇보다 대망의 김연경 하우스가 공개됐다. 김연경의 의한, 김연경을 위한 FLEX의 정점을 찍은 집이었다.  
깔끔하고 심플한 칼각 진열은 냉장고에서 화룡정점을 찍었다. 모두 마트 진열같은 칼각에 "각연경이다"며 놀라워했다. 

김연경은"내가 이룬 업적과 발자취를 보여주겠다"면서 배구사를 집대성한한 트로피 박물관을 공개했다. 
트로피도 각을 세우는 클래스였다. 세계 1위 배구 황제로 오르기까지 눈부산 발자취를 증명하는 트로피들이 놀라움을 안겼다. 그야말로 세계 배구역사에 남을 김연경 시대에 대한 기록들이 빼곡하게 쌓여있었다. 

상으로 FLEX의 끝판왕을 보여준 김연경은 "나 상을 이제 그만 받아야해, 방에 놓을 곳이 없다"면서 "상은 이제 그만주세요, 괜찮습니다, 앞으로 큰 걸로 한 3-4개 더 받겠다, 많이 주지는 말라"며 너스레를 떨어 폭소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