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전세계 연봉1위 FLEX'' '집사부' 김연경 시대, 배구황제라 쓰고 '공폴레옹'이라 읽는다 [종합]
등록 : 2020.05.31

[OSEN=김수형 기자] 사부로 출연한 김연경이 연봉부터 칼각 트로피하우스까지 모든 걸 공개하며 공폴레옹 갓연경을 다시금 실감하게 했다. 

31일인 오늘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김연경이 출연했다. 

이날 제작진은 오늘 사부에 대해 "공 하나로 전 세계를 제패하신 분"이라면서 힌트를 전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남녀선수 통틀어 전세계 선수중 연봉랭킹 1위이신 분"이라 하자 모두 "스포츠업계에서 남자 연봉이 보통 높은 편인데 , 전세계 남녀 통틀어 종목 내 연봉 1위, 정말 멋있고 대박이다"며 스포츠계 흔치않은 넘사벽 연봉에 놀라워했다.  

이어 신성록을 중심으로 사부를 만나러 향했다. 바로 사부는 세계를 제패하며 캡틴 코리아를 만든 배구 레전드 김연경이었다. 배구 원톱이 김연경이 자타공인 세계1인자 실력을 선보이며 팬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 

김연경은 좋아하는 공에 배구공이 없자 "다들 너무하시네"라며 실망해 웃음을 안겼다. 김동현은 "배구가 어려운 스포츠, 세계 최고라니 정말 놀랍다"며 둘러대 폭소하게 했다. 

이어 세계언론에서 주목한 김연경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100년에 한 번 나올까말까한 선수'란 말에
김연경은 "한 명 나와줬으면 좋겠다"면서 '축구계 메시보다 잘한다'는 말에는 "그냥 그 정도란 레벨, 축구는 메시, 배구는 김연경 정도"라며 자신감 FLEX를 보였다. 

이승기는 "남녀 통틀어 세계최고 연봉 1위라고 한다"고 묻자 김연경은 "저도 처음들었다"고 말하면서 
정확히 얼마냐는 질문에 "오픈하면 안 되지만 언론에 알려진 것보다 많다"면서 배구 원톱의 연봉이 얼마일지 궁금하게 했다. 

김연경은 "세금을 떼고 주기 때문, 언론에는 세후연봉"이라면서 팩트는 세후 연봉으로도 세계1위라 덧붙였다. 이어 그 비결에 대해선 "실력이다"고 당당히 말했다. 


 
 

월드 클라스 사부와 함께 배구를 배워보기로 했다. 김연경은 "배구는 재밌다는 인식이 중요해하다, 배구의 재미를 알려주겠다"면서 세계 1위를 배우는 배구 클라스를 열였다.  

세계1위 배구교실이 시작됐다. 작은키라는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경쟁력 리시비를 갈고 닦았다는 김연경은 
신장의 열세가 해결되자 완전체 선수로 공격과 수비를 모두 완벽하게 갖춘 과거도 전했다. 약점까지 보완한 진짜 선수의 모습이었다. 

이어 지금의 세계1위를 있게한 리시브 레슨을 배워봤다. 김연경은 "난 배구를 위해 태어난 타고난 최적화된 팔"이라면서 안정적인 포즈로 이를 전수했다. 그러면서 "배구는 겉멋금지, 기본을 지켜야한다"면서 한 명씩 실력을 확인했다. 

사부 김연경이 먼저 리시브로 공을 던졌고, 등짝 스매싱 파워 스파이크로 공격했다. 김연경은 "이제 진짜 제대로 하겠다"며 눈빛이 돌변하면서 1대 5로 대결, 일당백으로 드넓은 코트를 혼자서 커버했다. 하지만 집사부 멤버들이 반격했고, 예상치 못한 전개에 김연경도 좌절했다. 김연경은 "판단 미스"라면서 다시 파이팅을 외쳤다. 

결국 대결은 김연경이 승리했고, 집사부 멤버중에서 누가 등짝스매싱 벌칙을 맞을지 눈치를 봤다. 주장 신성록이 만장일치로 당첨됐고, 거침없는 스매싱 한 방에 좌절했다. 

이어 일타강사로 스파이크에 대해 족집게 강의를 전했고, 확실히 멤버들도 달라진 실력을 보였다. 김연경은 "레슨은 여기까지 더 재밌게 게임을 해보자"면서  "1대 5로 또하는데 3단 터치 리시브 토스 스파이크로 실전배구까지 가자"고 했다. 아까와는 다른 리얼배구를 제안 "잘하는 사람 MVP에겐 국가대표 사인 유니폼 주겠다"고 말했다. 

미니 배구경기가 시작됐다. 첫 경기부터 김연경이 리시브 실수로 집사부 멤버들은 "가능성 있다"며 환호했다. 기세등등한 모습으로 도전했으나 1인 3역으로 진짜 실력을 보인 김연경 스파이크에 모두 "이 한 방에 세계의 벽을 실감해, 못 이기겠다"며 걱정했다. 

무엇보다 대망의 김연경 하우스가 공개됐다. 김연경의 의한, 김연경을 위한 FLEX의 정점을 찍은 집이었다.  
깔끔하고 심플한 칼각 진열은 냉장고에서 화룡정점을 찍었다. 모두 마트 진열같은 칼각에 "각연경이다"며 놀라워했다. 

김연경은"내가 이룬 업적과 발자취를 보여주겠다"면서 배구사를 집대성한한 트로피 박물관을 공개했다. 
트로피도 각을 세우는 클래스였다. 세계 1위 배구 황제로 오르기까지 눈부산 발자취를 증명하는 트로피들이 놀라움을 안겼다. 그야말로 세계 배구역사에 남을 김연경 시대에 대한 기록들이 빼곡하게 쌓여있었다. 

상으로 FLEX의 끝판왕을 보여준 김연경은 "나 상을 이제 그만 받아야해, 방에 놓을 곳이 없다"면서 "상은 이제 그만주세요, 괜찮습니다, 앞으로 큰 걸로 한 3-4개 더 받겠다, 많이 주지는 말라"며 너스레를 떨어 폭소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