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삼시세끼5' 공효진, ''다음엔 꽃게 싸올 것''… 차승원X유해진, 손호준無 섬 도착→문어 획득 [종합]
등록 : 2020.05.22

[OSEN=김예솔 기자] 차승원과 유해진이 손호준 없이 섬 생활을 시작했다. 

22일에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공효진이 섬 생활을 마무리한 가운데 차승원과 유해진이 손호준 없이 끼니해결에 나섰다. 

차승원이 생선 튀김 소스를 완성하고 유해진이 등장했다. 유해진은 "낚시로는 못 잡고 통발에 손바닥만한 게 잡혔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쏨뱅이를 잡았다. 차승원은 "이건 너무 작다. 방생해줘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결국 쏨뱅이는 방생해주기로 했다. 유해진은 나머지 통발을 확인하러 갔지만 헛수고였다. 

결국 이날 세끼 식구들은 오징어 튀김, 고구마 튀김과 준비한 양념 간장을 부어서 튀김덮밥을 만들었다. 손호준은 "간장이 정말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공효진은 "양파를 씹는 맛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이틀 동안의 일정을 마무리하며 "맛있는 걸 정말 많이 먹었다"라며 "나중에 다시 불러주시면 그땐 뭐 좀 사가지고 오겠다. 꽃게 같은 걸 사서 트렁크 가득 채워서 오겠다.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차승원과 유해진이 다시 섬을 찾았다. 차승원은 "얘기 들었나. 호준이가 드라마 촬영 때문에 늦게 온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결국 첫날은 차승원과 유해진만 섬에 입도하게 됐다. 

차승원은 직접 불 피우기에 나섰다. 차승원은 나무와 신문지를 넣고 부채질을 시작했다. 그때 유해진이 등장해 "기초 설계가 엉망이다"라며 다시 불을 붙이기 시작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차승원은 텃밭에서 쌈채소를 땄다. 차승원은 "땅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것을 준다"라고 행복해했다. 

유해진은 아궁이에 밥솥을 올린 후 "뭐라도 따오겠다"라며 바다로 나갔다. 이어서 유해진은 우렁된장에 쓸 삿갓조개를 캐기 시작했다. 유해진은 거북손도 함께 땄다. 유해진은 "쌈밥은 해먹을 수 있을 것 같다. 몇 끼는 또 쌈밥을 먹는 거 아닌가 모르겠다"라고 웃었다. 

차승원은 아궁이에 부채질을 하면서 "호준이는 이걸 어떻게 했나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행히 차승원이 만든 밥은 무사히 완성됐다. 차승원은 "밥이 질긴 좀 질다. 하지만 괜찮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차승원은 된장과 고추장, 고추가루, 삿갓조개를 넣어 강된장을 준비했다. 차승원은 "짐바브웨식 강된장이다. 볼 수가 없지 이걸 어디서 보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승원은 완성된 콩나물국을 내리고 강된장을 끓이기 시작했다. 이어서 차승원은 설거지까지 마치고 점심상까지 준비해 시종일관 바쁘게 움직였다. 

유해진은 오후 시간을 이용해 풍로를 만들고 닭장을 손봤다. 유해진은 통발 점검에 나섰다. 유해진의 통발에는 대형 문어가 잡혀 있었다. 유해진은 기뻐하며 "어마무시하다"라고 웃었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문어숙회와 문어볶음으로 저녁을 해결하게 됐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