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멜론 측 ''음원차트 조작? ID 해킹 피해 없어, 수사기관 통한 요청 적극 협조''[공식]
등록 : 2020.04.08

[OSEN=김은애 기자] 음원 플랫폼 멜론 측이 불법 해킹된 멜론 ID로 음원차트 조작이 이뤄졌다는 국민의당 총선 후보의 주장에 "해킹 피해를 입은 바 없다"고 전했다.

8일 멜론 관계자는 OSEN에 "ID 불법 해킹 피해를 당한 사실이 없다. 음원 사재기 이슈가 언급되기 전부터 관련 부처와 협의해서 시장 안정화를 위해 협의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멜론 측은 "공익적인 조사를 목적으로 한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법이 허용하는 한 최대한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당 비례대표 김근태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음원차트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김 후보는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1700여 명의 아이디를 확보해 음원차트 조작에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가수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을 이들이 조작했고, 조작행위를 감추기 위해 아이유 등 다른 뮤지션 음원도 함께 재생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김 후보는 "불법 해킹된 아이디를 곧 공개하고 파악한 조작세력의 서버 정보와 IP정보를 수사기관에 제공하겠다"며 이들을 압수수색하고 강력히 처벌해달라고 요청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멜론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