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혼자산다' 손담비X정려원X공효진, 이런 '워맨스' 또 없습니다 [어저께TV]
등록 : 2020.04.04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손담비가 공효진, 정려원과 '나 혼자 산다'에서 우정을 뽐냈다. 

3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손담비의 일상이 그려졌다. 

손담비는 이날 방송에서 봄낮이 집수리를 단행했다. 알고 보니 손담비의 집 곳곳에 보수공사가 필요한 것들이 많았던 것. 불이 들어오지 않는 전구부터 무너지기 직전인 벽난로 천장, 언제 뚫렸는지 알 수 없는 석고 보드 구멍, 찢어진 벽지와 다 일어난 바닥 등 손 볼 곳이 수두룩했다. 

평소 '똥손'으로 널리 알려진 손담비였던 터. 그는 실제 인테리어 전문가이기도 한 절친과 함께 집 보수공사에 돌입했다. 바로 손담비의 '나 혼자 산다' 첫 출연 당시에도 함께 했던 일반인 절친이었다. 이에 손담비는 절친과 함께 동네 대형 철물점을 비롯해 을지로 전구 상가까지 모두 순회하며 필요한 자재들을 비축했다. 

그러나 자재 쇼핑은 시작이었다. 두 사람은 집으로 돌아와 천막과 비닐로 마스킹 작업부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나 혼자 산다'의 상징 같은 윌슨의 눈 앞에 비닐이 씌워지기도 했다. 다만 손담비는 절친의 지시에 따라 서툴면서도 차근차근 건물 보수공사를 진행했다. 

손담비의 절친이 또 다른 현장에 출동한 사이, 정려원과 공효진이 손담비의 집에 들이닥쳤다. 평소 아끼는 동생의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하기 위해서였다. 알고 보니 손담비는 물론 정려원과 공효진까지 평소 절친했던 터. 세 사람이 기회를 만들어 서프라이즈 파티에 임했다.

비록 손담비 절친은 서프라이즈 파티에 얼떨떨한 표정을 지으며 어쩔 줄 몰라했다. 하지만 손담비와 정려원, 공효진은 생일 주인공인 손담비 절친을 포토존에 세워두고 함께 사진을 찍고 즐겨 폭소를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집에서 삼겹살을 굽기로 한 네 사람의 모습이 등장했다. 특히 공효진은 4인분의 고기를 준비한 손담비에게 "사람이 4명인데 4인분이면 부족하지 않겠냐"고 꼬집었다. 네 사람의 꾸밈 없는 식사량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었다. 허물없는 모습이 훈훈함을 더하기도 했다.  

함께 춤을 연습하다 허리를 삐끗했음에도 불구하고 깜짝 파티 자리를 지킨 정려원, '동백꽃 필 무렵'에도 함께 출연하며 시상식까지 함께 울고 웃은 공효진. 집 수리부터 홈 파티까지 함께 하는 이들의 '워맨스'가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