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런닝맨' 유재석→이광수, 10년차 멤버들의 역대급 눈치 레이스[Oh!쎈 예고]
등록 : 2020.04.03

[OSEN=김보라 기자] 눈치가 빠른 자만이 살아남는다.

5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이제까지 볼 수 없던 신박한 ‘눈치 레이스’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평소와 달리 식당에서 시작됐는데 멤버들은 “오늘 좀 이상한데...”라며 처음부터 의심의 끈을 놓지 못 했다. 식사 시작 전부터 전혀 예상치 못한 순간, 불시에 눈치 미션이 시작됐고 멤버들은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런닝맨’ 10년차를 맞은 멤버들은 그동안 쌓아 온 남다른 눈치로 미션을 수행하며 레이스의 긴장감을 높였다. 미션을 눈치챈 멤버들은 ‘나만 당할 수 없어’ 정신을 장착해 다른 멤버들까지 미션에 실패하게 만드는 등 고난도 눈치 싸움을 펼쳤다.

특히 유재석과 이광수는 예측불허 ‘촉’으로 판을 쥐락펴락했고, 양세찬과 하하는 특유의 잔머리로 눈치작전을 벌였다. 반면 지석진은 멤버들의 말 하나하나에 혹하는 최고의 ‘팔랑귀’로 등극하며 한 치도 예상 할 수 없는 눈치 레이스를 이어갔다.

‘런닝맨’ 10년 차를 맞이하는 멤버들 중에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눈치왕을 차지한 이는 누구일지, 예측불허 ‘눈치 레이스’는 5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SB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