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내가 본 것은 누구였을까''..밴디지, '유령'으로 찾은 진정한 나 [퇴근길 신곡]
등록 : 2020.04.03

[OSEN=이승훈 기자] JTBC '슈퍼밴드' 출신 이찬솔, 강경윤, 신현빈, 임형빈이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밴디지'를 결성한 가운데, 신곡 '유령'으로 밴드계의 새로운 바람을 예고했다. 

3일 오후 6시 밴디지는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디지털 싱글앨범 'Square One(스퀘어 원)'과 타이틀곡 '유령' 뮤직비디오와 음원을 발매하고 전격 데뷔했다. 

밴디지의 데뷔 앨범 'Square One'은 '출발점', '시작'이라는 뜻의 앨범명처럼 '밴디지가 몰고 올 신선한 새 바람의 시작점'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JTBC '슈퍼밴드' 이후 밴디지의 첫 공식 행보라는 점이 눈길을 끌면서 팬들의 글로벌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밴디지의 데뷔 소식에 첼리스트 박찬영, 루시 신광일, 기프트, 애프터문 등 많은 뮤지션들의 축하도 이어졌다.

타이틀곡이자 데뷔곡인 '유령'은 과거의 기억과 마주한 현재의 '나 자신'을 표현한 자전적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모호한 감정선을 담아낸 가사와 몽환적인 분위기, 강렬한 밴드 사운드가 돋보인다. 

이번 신보에는 타이틀곡 '유령' 외에도 '자리', '나로부터 너를 위해'가 수록됐다. 멤버 전원이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것은 물론, 앨범 프로듀싱에 힘을 보태면서 '완성형 밴드'로 눈도장을 찍기도. 

밴디지는 "어디선가 어디에선가 / 슬픈 흐느낌 / 누구였을까 내가 본 것은 / 유령일지 몰라 / 영원히 난, 영원히 넌"이라는 가사를 통해 애절하면서도 담백한 심정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뿐만 아니라 이찬솔, 강경윤, 신현빈, 임형빈은 무언가를 그리워하는 듯한 눈빛 연기와 화려한 연주 실력을 뮤직비디오에 그려내면서 밴디지만의 감각적인 콘셉트를 과시했다. 

데뷔 앨범부터 감각적인 사운드, 현실감 넘치는 가사로 팬들에게 밴디지의 진가를 증명한 네 사람이 앞으로 어떤 새로운 콘셉트로 대중들의 귓가를 사로잡을지 기대된다. 

한편, 밴디지는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JTBC '슈퍼밴드'를 통해 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피플 온 더 브릿지' 이찬솔 강경윤 임형빈과 기타리스트 신현빈으로 구성된 4인조 브리티시 록밴드다. 밴디지는 방송 이외에도 각종 드라마 OST 참여와 유명 뮤직 페스티벌 라인업에 합류하는 등 일찌감치 실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밴디지 '유령' 뮤직비디오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