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재중, 만우절 거짓말 2차 사과 '싸늘'..걱정이 분노로 [스타이슈]
등록 : 2020.04.02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김재중 / 사진=스타뉴스
김재중 / 사진=스타뉴스


배우 겸 가수 김재중의 만우절 거짓말이 대중을 놀라게 했다. 김재중은 2차 사과문까지 올렸지만, 한국은 물론 미국 등 외신도 싸늘한 반응이다. 걱정하던 마음이 분노가 됐다.

김재중은 지난 1일 '코로나19 만우절 장난'으로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글을 올렸고, 소속사 씨제스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후 김재중은 한 시간도 채 안돼 다시 글을 올려 이것이 만우절 거짓말임을 알렸다. 김재중은 첫 글을 수정한 글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고자 하려 했다고 해명했지만 "이로 인한 처벌을 달게 받겠다"라는 글을 통해 자신이 만우절 거짓말을 했음을 사실상 인정했다.

코로나19로 만우절 거짓말을 한 것이 논란이 되자 김재중은 이후 SNS를 통해 2차 사과문을 올렸다. 김재중은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강조하며 "저의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으시고 줄곧 병원에 다녔다. 제 주변에서마저도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다.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란 걸 확신했고 두려움은 배로 느껴졌다"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심각한 상황에서 이 같은 거짓글을 올린 것은 계속해서 논란이 되고 있다. JYJ의 오랜 팬들도 그의 경솔한 거짓말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재중에 대한 처벌을 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역시 "김재중에 대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며 허위사실 유포도 맞물려 있어서 어떻게 처벌이 이뤄질 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일본에 체류 중인 김재중은 출연 예정이던 일본 NHK 라디오 생방송 출연도 취소됐다.

미국 뉴욕 타임즈는 "만우절을 맞아 K팝 스타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SNS에 글을 올렸다. 200만 명에 가까운 팔로워를 거느린 그의 말에 걱정이 이어졌지만, 1시간 뒤 만우절이라 거짓말을 했다고 자백했고, 팬들의 걱정과 응원은 분노로 바뀌었다"라고 보도했다.

뉴욕 타임즈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웃을 일이 아니다. 한국은 이 바이러스의 초기 발원지였고 현재 9887명의 확진자와 16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유엔 사무총장은 코로나19를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위기라고 부르고 있다"라며 섣부른 장난을 일침했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