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어서와' 신예은, 고양이 김명수→조련 아들 '박국봉'으로 오해
등록 : 2020.04.01

[OSEN=김예솔 기자] 신예은이 고양이 김명수를 조련의 아들로 생각했다. 

1일 방송된 KBS2TV 수목드라마 '어서와'에서는 김솔아(신예은)가 고양이 홍조(김명수)를 방실(조련)의 아들 '방국봉'이라고 생각했다. 

이날 이재선(서지훈)은 사람으로 변한 홍조를 보고 "너 누구야"라고 물었다. 이에 홍조는 나가라고 말했다. 그때 방실에게 전화가 왔다. 방실은 "혹시 우리 아들 안 왔나. 아들에게 메일이 왔는데 집으로라고 쓰여 있었다. 아들이 나와는 다르게 뽀얗다. 보면 눈이 부신다. 발코니로 왔다갔다하니까 놀라지 마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솔아는 홍조가 방실의 아들 박국봉이라고 생각했다. 김솔아는 홍조에게 전화기를 갖다줬다. 홍조는 영문을 모른 채 방실과 통화했다. 자신의 아들이라고 생각한 방실은 홍조에게 "동갑이어도 네가 생일이 빠르다"라고 말했다.  

김솔아는 "이름이 박국봉이라고 했냐"라며 "왜 자꾸 반말하냐. 반말이 편하면 반말로 하자"라고 말했다. 그때 김솔아는 발코니에 둔 고양이 홍조를 떠올렸고 서둘러 나가려고 했다. 김솔아가 뒤돌아 있는 순간 홍조는 다시 고양이로 변했다. 

다음 날 김솔아는 이재선의 카페에서 고두식(강훈)을 만났다. 김솔아는 아침부터 홍조가 자신의 고데기, 다리미를 이용해 쥐포를 구워 먹은 이야기를 꺼냈다. 고두식은 이재선에게 "얘네 집에 한 번 가보자"라고 제안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수목 드라마 '어서와'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