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코로나19 직격' 韓영화산업 정부 지원..영발금 한시 감면 등 [종합]
등록 : 2020.04.01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극장가. 정부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한국영화산업에 지원책을 발표했다./사진=김창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극장가. 정부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한국영화산업에 지원책을 발표했다./사진=김창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최악의 상황을 맞은 한국영화산업에 정부의 지원이 이뤄진다. 정부 스스로 밝혔듯이 긴급 대책이며 종합 대책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한국영화계가 숨을 돌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어 관광, 통신·방송, 영화 업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매출이 급감한 업계부담 완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영화관람료에 포함된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2월부터 소급해 감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개봉이 연기된 작품 20편에 대한 마케팅을 지원하고 단기적 실업 상태인 영화인 400명을 대상으로 한 직업훈련수당 지원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부는 영화계의 실질적인 부담 완화를 위해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한시 감면하고 올해 2월부터 소급해 적용하기로 했다. 당초 문체부는 코로나19로 극장 관객이 급감하자 올해 영발금 납부기한 유예를 결정했다. 극장들이 매달 극장요금에서 3%를 내는 영화발전기금을 올해는 연체료 없이 받겠다는 것이었다. 극장들은 "영발금 납부기한 유예는 조삼모사"라며 영화발전기금 한시 면제를 요청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극장들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또한 정부는 영화기금 변경을 통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영화업 종사자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상반기 개봉 연기, 취소작 20여편에 대한 개봉 마케팅을 지원하고, 영세상영관 200여개 극장에서 영화상영 기획전을 운영하도록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촬영, 제작이 중단된 한국영화들 20여편에 대해 제작지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단기적 실업 상태에 놓인 현장 영화인들은 직무 재교육을 하고, 400여명에게 직업훈련수당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영화 관람을 활성화하기 위해 관람객에게 할인권 약 100만장을 제공하고 홍보 캠페인도 지원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의 이 같은 영화업 지원 발표는 한국영화계의 정부 지원 촉구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다.

앞서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는 3월25일 "코로나19로 영화산업 붕괴 위기,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성명서에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영화수입배급사협회,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등이 참여했다. 당초 명단에 없었던 한독협과 영화노조, 시네마테크 협의회도 이튿날 성명에 동참했다. 한국영화 특정 사안에 대해 대기업 멀티플렉스부터 영화노조까지 한 목소리를 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는 성명서를 통해 ▲영화산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선정 ▲영화산업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의 금융 지원 정책 당장 시행 ▲정부의 지원 예산 편성, 영화발전기금 또한 지원 비용으로 긴급 투입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영화발전기금 한시적 면제, 개봉 연기 영화 마케팅 지원, 단기 실업 영화인 직업훈련수당 지원 등 '작지만 도움되는 지원대책'을 실시하기로 한 것이다. 영화인들의 지원 촉구 사안에 비하면 다소 거리가 있다.

홍 부총리는 "업종별 지원방안은 관광, 통신·방송, 영화 업종분야에서 비록 커다란 종합대책 차원은 아니다"면서도 "현장에서 제기하는 긴급사항을 중심으로 이를 해소해주는 '작지만 도움되는 몇몇 지원대책'들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영화산업 주무부처인 영화진흥위원회와 문체부는 홍 부총리의 지원 방침에 따라 세부적인 종합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영화 관객 수는 172만명으로 1년 전(1319만명)보다 87.7% 급감해 집계 이래 최저 수준이었다. 개봉을 준비하던 영화들이 줄줄이 연기했고, 촬영도 곳곳에서 중단되는 등 상황이 심각하다.

과연 정부의 종합대책으로 최악의 상황을 맞은 한국영화계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