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단독]세븐틴 ''시간이 지날수록 팀의 소중함을 느껴요''[★차한잔합시다](인터뷰②)
등록 : 2020.04.02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세븐틴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세븐틴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인터뷰①에 이어서

-2019년은 대상 수상 말고도 세븐틴에게 뜻깊은 한해죠. 성과도, 성장도 두드러졌어요. 특히 정규 3집은 초동이 70만 장을 돌파했어요. 전작 기록을 훌쩍 뛰어넘었네요.

▶돌이켜 생각해보면 지난해 고생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었어요. 감사한 마음뿐이에요. 그래서 다음 앨범에도 더 욕심이 나는 것 같아요. 요즘도 열심히 (음악을) 작업 중인데, 좋아요. 그냥 많은 게 좋아요. 저희끼리 바이브도 좋고.(승관)

▶성과가 좋은 만큼 멤버들끼리 에너지도 넘쳐요. 늘 분위기가 좋죠.(도겸)

-팀 분위기 얘기가 나왔는데, 이렇게 함께 인터뷰를 나누면서도 정말 팀 분위기가 좋다고 느껴요. 인원도 이렇게 많은데 오래도록 팀워크를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 뭔가요.

▶저희는 대화도 많이 나누고, 일단 끈끈하고…. 모르겠어요. 그냥 잘 맞아요, 13명이.(호시)

▶비슷한 취미 많은 것 같아요. 한 명 드라마를 보면 다 같이 드라마를 보고, 한 명이 게임을 하면 다 같이 게임을 해요.(준)

▶대중에게 유행인 노래나 패션이 있는 것처럼, 세븐틴 안에서 유행인 패션이나 취미가 있다. 그런 걸로 저희끼리 대화를 나눠요. 멤버가 많다 보니까 처음엔 잘 안 맞는 것도 있었지만, 그걸 맞추려고 하다 보니 점점 잘 맞아가게 된 것 같아요.(민규)
 
▶멤버들이 전체적으로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진지하게 팀의 소중함을 느끼고 있어요. 평소엔 웃고 떠들고 하지만 각자 팀을 생각하는 마음이 깊어지는 것 같아요.(우지)

▶멤버들 한 명 한 명이 다 좋은 사람이어서 점점 더 좋아지는 것 같아요.(원우)

그룹 세븐틴이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스타뉴스 주최로 열린 '2019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베트남(2019 Asia Artist Awards in Vietnam)'에서 올해의 앨범상 수상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하노이(베트남)=이기범 기자 leekb@
그룹 세븐틴이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스타뉴스 주최로 열린 '2019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베트남(2019 Asia Artist Awards in Vietnam)'에서 올해의 앨범상 수상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하노이(베트남)=이기범 기자 leekb@

-데뷔 5년 차에도 꾸준히 팬덤이 커지고, 성장을 해나가 가기 쉽지 않아요. 그런데 세븐틴은 성적으로나, 음악적으로나 여전히 상승곡선 위에 있어요.

▶시간이 지나면서 환경도 변할 텐데 모두 자기 욕심, 팀에 대한 욕심이 끝이 없어요. 그래서 발전을 끊임없이 하고 있어요. 어떤 방면으로든 자신이 추구하는 무언가를 이루고,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조금씩 발전을 해나가니까 자연스럽게 좋은 결과도 따라오는 게 아닐까. 조심스럽게 그런 생각이 들어요.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한다면 계속 행운이 찾아오지 않을까 싶습니다.(디노)

▶음, 저희는 팀 자체에 나태함이 없는 것 같아요.(에스쿱스)

▶저희는 한계를 두지 않는 편이에요. 초동 70만 장이라는 좋은 기록을 내도 '성공했다'라고 만족하지 않아요. 끊임없이 좋은 방향으로 욕심을 내다보니 자연스럽게 성장하는 것 같아요.(승관)

-해외투어도 규모가 더 커졌어요. 비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일부 공연이 취소되며 팬들을 모두 만나진 못했지만 뿌듯함도 있었을 것 같아요.

▶일단 투어 끝까지 캐럿들 찾아가지 못해서 아쉬워요. 그 전 공연으로 많은 캐럿분들을 만났다는 것만으로도 재밌었고, 멤버들과도 즐거웠던 투어였어요.(원우)

▶이번 투어는 좋은 추억을 많이 쌓았어요. 이번 공연이 완성도가 정말 높았다고 자부하는데, 끝까지 못 끝내서 아쉬워요.(우지)

▶이전 투어로 갔던 지역을 또 방문하니 그때 추억도 떠오르더라고요. 특히 미주 투어가 기억에 남는 3년 만에 같은 지역에서 공연을 펼치는데 공연장 규모가 훨씬 커져서 감동적이고, 여러 가지 기분이 들었어요. (민규, 호시)

-미주 투어 당시에는 현지 유명 토크쇼도 출연하고, 여러 매체들과 인터뷰도 나누며 많은 관심을 받았어요.

▶이번 미주 투어는 많은 프로모션을 했어요. 특히 제가 평소 많이 보는 현지 방송도 나갔다. 세븐틴의 이름을 더 많이 알릴 수 있어서 좋았어요.(조슈아)

▶가장 신기했던 게 한 인터뷰에서 저희더러 '이렇게 핫 한데 왜 이제 왔냐'고 하더라고요. 그런 얘기를 들으니 엄청 뿌듯했어요.(호시)
 -그러고 보니 호시 씨가 최근 코로나 19로 5000만 원 기부했다는 소식이 있었어요.

▶회사 차원에서 다 같이 기부를 했는데, 따로 또 기부를 했어요.(호시)

▶저희도 다 몰랐어요 기사로 알았아요.(멤버 일동)

-개인적으로 또 기부를 한 이유가 있나요?

▶진짜 솔직하게 얘기하자면, 제가 사랑받은 만큼 돌려드리고 싶었어요. 또 잠시 집에 내려간 적이 있는데 뉴스에 그 얘기(코로나 19)만 나오더라고요. 그리고 저희 부모님도 마스크 사러 줄을 서서 기다리셨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저도 많은 분들에게 더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습니다.

-인터뷰③으로 이어짐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