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美체류' 윤종신, 동양인 차별 피해 ''며칠째 차내 식사''
등록 : 2020.03.26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윤종신 인스타그램
/사진=윤종신 인스타그램


미국에 체류 중인 가수 윤종신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차내에서 식사 중인 근황을 전했다.

윤종신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투고만 가능. 며칠째 차내 식사"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종신은 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내 동양인 인종 차별이 불거짐에 따라 불편을 감수하며 차 안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종신은 "그 눈빛 그 말투 처음엔 차별이라 생각될 수 있으나 모두 두렵고 지친 현실에 그럴 수 있다 생각함"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종신은 음악 프로젝트인 '월간 윤종신-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지난해 11월 해외로 출국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