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최동석, '뉴스9' 하차요구 빗발..'박지윤 논란' 불똥[종합]
등록 : 2020.03.26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최동석/사진=KBS
최동석/사진=KBS


최동석 KBS 아나운서가 아내 박지윤의 네티즌 설전 논란과 관련, 시청자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다. '뉴스9' 하차 요구로 이어진 상태다.

지난 25일 KBS 시청자상담실 홈페이지 내 자유게시판에는 시청자들의 '최동석 아나운서 하차' 요구가 쏟아졌다. 26일 오전 8시 30분까지 700개가 넘는 '최동석 앵커의 '뉴스9' 하차' 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최근 최동석 아나운서의 아내 박지윤이 최근 SNS인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여분 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한 것으로 시작됐다.

박지윤의 이 게시물에 한 네티즌이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을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닌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했다. 이뿐만 아니라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이후 박지윤은 드라이기 홍보글을 게재하며 "이 글 또한 불편하신 분들이 계시겠지만 판매자로서 최선을 다하고자 눈 앞의 고기를 물리고 쓴 글이오니 칭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적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이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면서 언론에 알려졌다. 이후 박지윤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비공개 계정으로 본 글의 기사화를 원치 않는다'고 했다. 해당 내용에는 오해를 사지 않으려 의견을 전했고, 소통에 주의하겠다고 했다. 또한 며칠 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간섭'이라는 표현은 단순 악플러에게 남긴 메시지였다고 해명했다.

박지윤의 이 같은 해명에 일부 네티즌들은 박지윤을 응원하기도 했지만, 여전히 일각에서는 그녀의 태도를 문제로 지적했다.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오는 4월 5일까지 15일 동안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했기 때문. 이 같은 상황에서 박지윤이 자신을 향한 문제점 지적에 적절치 않은 반응을 보였다는 게 논란의 요지다.

박지윤 최동석 부부/사진=스타뉴스
박지윤 최동석 부부/사진=스타뉴스


여기에 그녀의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 불똥이 튀었다. KBS 1TV '뉴스9' 메인 앵커인 최 아나운서가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시청자들에게 전하면서, 당사자들은 정부의 방침을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무엇보다 공영방송의 메인 뉴스 앵커로 신중치 못했다는 시청자들의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하차 요구 게시글만 지난 25일부터 26일 오전 8시 30분까지 700개를 훌쩍 넘겼다.

여기에 KBS는 현재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재난재해 주관방송사로 지난 2월 말부터 비상방송체제로 전환해 방송을 이어오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 KBS 메인 뉴스 '뉴스9'의 메인 앵커 최동석, 그의 가족이 조금 더 신중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최동석 아나운서의 '뉴스9' 하차가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KBS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스타뉴스 취재 결과 KBS는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에 26일 오전 중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한다. 과연 KBS와 최동석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 만한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최동석은 2004년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로 입사, 지난해 11월 KBS 1TV '뉴스9' 메인 앵커(평일)로 발탁됐다. 최 아나운서는 동기인 박지윤과 2009년 결혼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