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메모리스트' 유승호, 살인범 힌트 얻었다 ''父죽음 목격''[종합]
등록 : 2020.03.26

[OSEN=김보라 기자] ‘메모리스트’ 유승호가 살인범을 잡기 위해 비밀 열쇠를 풀었다.

2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극본 안도하 황하나, 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에서 박기단(이승철 분) 죽음 이후 또 다른 살인 사건이 벌어져 동백(유승호 분)이 나섰다.

앞서 장도리 사건 해결을 위해 힘을 합친 동백과 한선미(이세영 분)의 공조는 절반의 성공으로 끝났다. 청문회 생중계에서 진범의 정체를 밝힌 동백의 용기 있는 발언으로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기 때문.

하지만 두 사람은 돈과 권력의 정점에 있던 이단 교주 박기단이 진범이었기 때문에 외부의 압력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무엇보다 목격자들의 증언은 마치 면도칼로 도려낸 것처럼 해당 부분이 사라진 상태라서 혼란을 안겼다. 

한선미는 이신웅(조성하 분)에게 “두 번째 초능력자가 아닐 수 있다. 동백 형사를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고 이신웅은 “이거 하나 해결 못 하면 조직이 흔들린다. 3일 이내 수사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이신웅은 한선미를 따로 불러 자신이 동백을 견제한 이유를 털어놨다. “내가 뒤가 구려서일까? 아니다. 조직을 위해서”라며 “동백의 성공이 곧 경찰의 비극이다. 걔 한 명이 모든 일을 해결하면 수십 만 명의 경찰은 뭐가 되냐”고 속내를 전했다.

이에 한선미는 "저는 범인만 잡을 뿐”이라고 대응했는데, 이신웅은 “누구에게도 준 적 없는 파일”이라며 동백에 관련된 파일을 건넸다. 그는 “빈 칸은 네가 채워라”는 의문의 말만 남겼다.

박기단 죽음을 둘러싼 의문이 짙어진 가운데 동백은 이날 또 다른 살인사건에 관한 사소한 단서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매의 눈으로 증거를 찾아다녔다. 동백은 구경탄(고창석 분), 오세훈(윤지온 분)과 초동 수사에 나섰다. 동백은 “박기단 건과 동일한 연쇄 살인이다”라고 한선미에게 알렸다.

한선미는 “선입견은 배제한다. 현장에 집중하라”고 형사들에게 권고했다. 동백은 “공조는 안 한다”며 현장에 나온 한선미 총경을 경계했다. 그는 살인사건 현장에 범인이 남긴 신문 위 의문의 숫자를 보며 떡밥을 예상했다. 숫자들은 과거의 한 신문에 난 기사를 가리키는 것이었다. 동백과 한선미는 서로 다른 방식으로 범인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동백은 20년 전 신문 속 인터뷰의 대상이었던 박사를 찾았다. 그는 현재 알츠하이머로 모든 기억을 잃은 상태. 동백은 간호사에게 “박사님 가족들의 연락처를 알려 달라”고 요청했지만 개인 정보는 알 길이 없었다. 이에 박사의 손을 잡고 과거를 읽기 시작했다. 박사는 “김소미는 아버지가 살해됐는데 끔찍한 걸 봤다. 벌벌 떨면서 같은 기도문만 외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동백은 이에 "20년 전 소녀가 열쇠구멍을 통해 아버지가 죽는 걸 목격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같은 시각 한선미는 살인사건이 벌어졌던 집으로 가 증거를 찾기 시작했다.

이곳에서 두려움을 느낀 한선미는 주문 같은 걸 외웠는데, 알츠하이머에 걸린 박사가 20년 전 상담했던 어린 소녀가 한선미였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수사극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메모리스트'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