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일방적 계약해지' 주결경, ''논쟁NO'' 무책임한 태도(전문)[종합]
등록 : 2020.03.25

[OSEN=김보라 기자] 걸그룹 프리스틴 멤버 주결경이 “나는 플레디스와 성찬성세에 서면으로 계약 해지를 제안했다”라고 말했다.

주결경은 25일 오후 자신의 중국 SNS를 통해 “합작 과정 중에 발생한 많은 심각한 문제와 직업적 발전에 대한 심사숙고 끝에 저는 이미 2019년 9월 10일자로 정식 변호사를 통해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성찬성세(북경) 문화매체유한공사에 서면형식으로 관리 종결을 제출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앞서 주결경의 소속사인 플레디스가 법률대리인을 통해 주결경에 대한 '전속계약효력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플레디스는 지난 2월 19일 소속 아티스트 주결경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효력 확인의 소를 제기했다.

주결경은 지난해 9월부터 플레디스 측에 메일 및 메신저를 통해 근거없는 일방적인 해지통보서를 보냈다. 그녀는 중국 매니지먼트 법인 성찬성세 직원들과의 소통마저 회피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주결경은 “개인적인 일이 모든 사람을 방해하는 것을 원하지는 않았다”라며 “하지만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더 이상 논쟁하고 싶지 않다. 직면해서 해결하라”고 말했다.

한편 주결경은 2015년 플레디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이후 엠넷 오디션 예능 ‘프로듀스 101’을 통해 아이오아이로서 이름을 알렸다.

이후 그룹 프리스틴과 프리스틴V로 활동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주결경은 중국 예능프로그램 및 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면서 높은 인기를 누렸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