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더 게임' 옥택연, 능청→독기 다 되는 표정 연기 ''살아있네''
등록 : 2020.02.28

[사진=51K 제공] 배우 옥택연이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 다채로운 표정 연기를 펼치고 있다.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옥택연이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 다채로운 표정으로 매력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옥택연 소속사 51K 측은 28일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에서 김태평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옥택연의 표정 모음을 공개했다.

사진 속 옥택연은 캐릭터 감정선에 딱 맞는 눈빛 연기로 강렬한 카리스마와 다정함을 오가는 '태평' 캐릭터의 상반된 매력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고 있다.

처음으로 죽음이 보이지 않는 준영(이연희 분)을 만난 태평은 놀람과 호기심이 섞인 표정으로 앞으로의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상대방의 눈을 보면 죽음이 보이는 탓에 누군가를 제대로 바라본 적이 없었던 태평이 처음으로 사람의 표정을 제대로 바라본 장면에선 준영을 향한 애틋한 감정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은 물론, 옥택연의 깊이 있는 눈빛 연기가 빛을 발했다.

준영을 향한 태평의 감정이 커지면서는 표정이 좀 더 다양해졌다. 옥택연은 극 중 태평이 준영의 죽음이 보이지 않아 생긴 '불안', 연락이 안 되던 준영을 뒤늦게 찾았을 때의 '안도', 자신을 걱정하는 준영을 되려 위로하는 처연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옥택연은 표정 하나로 극 적 재미를 주기도 했다. 준영을 자신의 방으로 데려오곤 순수하게 식사를 같이 하고 싶었다며 결백을 주장하는 능청스러운 모습과 사고 이후 선글라스를 늘 끼고 있는 백 선생(정동환 분)에게 죽음에 대해 알려달라고 애교 부리는 모습에선 옥택연의 엉뚱한 매력이 돋보였다.

그런가 하면 백 선생의 죽음 이후엔 격정적인 감정선을 진정성 있게 표현해냈다. 꾹꾹 눌러 왔던 슬픔을 터트리는 것으로 태평의 무너지는 마음을 드러냈다. 곁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죽음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괴로운 마음 등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풀어내며 안타까움을 더했던 것. 

사진을 통해 백선생님이 도경(임주환 분)에게 처참히 살해되는 순간을 본 태평이 카메라를 바라보며 살인 증거를 없애는 모습은 태평의 극에 달한 분노를 고스란히 전달한 것은 물론, 옥택연의 독기 어린 눈빛과 더해져, 강렬하고 긴 여운의 엔딩 장면을 탄생시켰다.

옥택연 소속사 51K 측은 "옥택연은 태평 캐릭터에 강한 애정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태평의 감정선을 놓치지 않고 섬세하게 표현하고자 노력 중"이라며 "앞으로도 옥택연이 만들어가는 태평의 다채로운 매력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더 게임'은 매주 수, 목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