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태원클라쓰' 권나라, 박서준 VS 유재명 본격 대립 구도에 내적 갈등[Oh!쎈 컷]
등록 : 2020.02.26

[OSEN=이승훈 기자] 배우 권나라가 남다른 분위기와 감성 돋는 연기로 ‘이태원 클라쓰’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수를 높이고 있다. 이에 자타공인 ‘심장 브레이커’로 활약 중인 권나라의 촬영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에이맨프로젝트 측은 26일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촬영이 한창인 권나라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권나라는 다가오는 봄만큼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현장에서 스태프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또 진지하게 모니터링 중인 눈빛에서 맡은 역할 ‘오수아’에 최선을 다하는 그녀의 열정이 느껴진다.

시청자들 또한 권나라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박새로이(박서준 분),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의 대립 구도가 본격적으로 그려진 가운데 양쪽에서 갈등하는 오수아의 내면이 돋보였다는 평이다.

오수아가 박새로이에게 “나 백수 만든다는 네 말이 너무 기쁘고, 또 네가 그만 멈췄으면 하면서도 다시 널 응원하게 되고. ‘장가’랑 너 사이에서 난 어떻게 해야 할지. 나는 누구 편인지…”라고 덤덤하게 털어놓는 씬은 첫사랑의 애틋한 감정선이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또 권나라는 ‘단밤’ 건물을 산 장 회장에게 두려움을 무릅쓰고 감정적인 대응이었다고 일침을 가하는가 하면, 장근원(안보현 분)에게 “너 싫어”라며 박성열(손현주 분)과의 인연을 밝히는 등 그동안 ‘장가’에 충성했던 오수아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에 대체 오수아의 진짜 속마음은 무엇인지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극이 진행되면서 오수아의 갈등 또한 깊어지고 있다. 권나라는 이를 놓치지 않고 인물의 감정선을 끊임없이 디테일하게 변주하는 연기 내공을 발휘했다. 한층 성숙해진 권나라의 표현력은 오수아를 더욱더 입체적이고 설득력 있는 캐릭터로 승화시켰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seunghun@osen.co.kr

[사진] 에이맨프로젝트, JTBC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