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날찾아' 임세미, 박민영과 오해 풀 수 있을까…강렬한 '재회' 엔딩
등록 : 2020.02.26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임세미가 박민영과 오해를 풀기 위해 나섰다.

임세미는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한때 해원(박민영)과 단짝 친구였지만, 오해로 인해 사이가 멀어지게 된 김보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보영이와 해원의 사이가 틀어질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공개됐다. 고등학생 시절 보영은 서울에서 전학 온 해원과 친해지기 위해 적극적으로 다가갔고 낯선 환경에 적응해야 했던 해원은 그런 보영이 큰 힘이 되며 절친으로 거듭났다. 그러다 어느 날 해원은 자신의 엄마가 남편을 죽인 살인자라는 소문이 떠돌기 시작했고, 그 소문을 퍼트린 주동자가 보영이라는 소리를 들었던 것.

해원이 다시 북현리로 돌아왔다는 소식을 접했던 보영은 장우(이재욱)를 통해 오해를 풀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 이후 보영이 굿나잇 책방에 찾아와 해원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며 절친이었던 두 사람이 다시 화해를 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임세미는 전작에서 보여줬던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지우고 실제 여고생을 방불케 하는 발랄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임세미 특유의 밝은 매력이 김보영 캐릭터와 만나 선보일 시너지는 물론 박민영과 케미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임세미가 출연하는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